전체뉴스

[청룡기 히어로]'한현희·정우영' 꿈꾸는 광주제일고 사이드암 이준혁

이승준 기자

입력 2022-07-19 11:04

수정 2022-07-20 09:40

'한현희·정우영' 꿈꾸는 광주제일고 사이드암 이준혁
◇광주제일고 이준혁. 목동=이승준 기자 lsj021@sportschosun.com

[목동=스포츠조선 이승준 기자]"한현희(키움 히어로즈) , 정우영(LG 트윈스) 선수가 롤모델이다."



광주제일고가 18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7회 청룡기 고교야구선수권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스포츠조선·조선일보·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 주최)에서 원주고를 3대2로 이겨 16강에서 대구상원고와 맞붙는다.

광주일고 선발 김인우에 이어 4회에 등판한 이준혁은 5⅓이닝 동안 4안타 4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총 투구수는 52개. 한 경기 투구수 46~60개의 경우, 하루 휴식 뒤 등판이 가능한 대회 규정상 이준혁은 20일 상원고와의 16강전에 대비할 수 있게 됐다.

이준혁은 직구와 슬라이더, 체인지업, 투심을 던진다. "원래 직구와 슬라이더를 잘 던지는데 이번에 투심이 통했다"며 "투심을 잘 이용해서 만족했다"고 말했다.

7회 무사 만루가 2사 만루로 되는 것을 벤치에서 지켜본 이준혁은 "제발 한 점만 뽑아줬으면 했다. 그러면 내가 계속 막을 테니까"라고 당시 심정을 말했다.

5, 6회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2루타를 허용했지만 7~9회는 삼자범퇴로 막아냈다. 이준혁은 "내가 원래부터 투아웃 때 안타를 많이 허용한다. 투아웃에서 약간 집중이 풀려서 안타를 맞은 거 같다"고 설명했다.

이준혁은 롤모델로 한현희와 정우영을 꼽았다. "한현희 선수와 정우영 선수가 롤모델"이라며 "내가 사이드암이라서 한현희 선수의 전체적인 폼을 닮고 싶고 정우영 선수의 무브먼트가 뛰어난 투심을 배우고 싶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이준혁은 "대구상원고는 어려울 수도 있겠지만 쉽게 풀어가려고 한다. 결승까지 더 좋은 보여주면서 우승하겠다"라고 16강전에 앞서 포부를 드러냈다.목동=이승준 기자 lsj021@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