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청룡 리뷰]'김문수 결승포' 경기고, 대구고 3대2 제압…유신고와 8강 격돌

이승준 기자

입력 2022-07-19 15:21

수정 2022-07-19 15:29

'김문수 결승포' 경기고, 대구고 3대2 제압…유신고와 8강 격돌
제77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 대회 경기고와 대구고의 경기가 19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렸다. 목동=이승준 기자 lsj021@sportschosun.com

[목동=스포츠조선 이승준 기자]경기고가 대구고와 접전 끝에 8강에 진출했다.



경기고는 19일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77회 청룡기 전국고교야구선수권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스포츠조선·조선일보,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 주최)에서 대구고를 3대2로 꺾고 8강에 올라갔다. 선발 김준우가 2⅓이닝 1실점 했고, 뒤이어 등판한 이석환이 승리투수가 됐다. 타선에선 김문수가 결승 홈런 등 멀티 히트 경기로 힘을 보탰다. 이날 승리로 경기고는 앞서 성남고를 4대1로 꺾은 유신고와 8강에서 맞붙게 됐다. 휘문고와 광주진흥고를 꺾고 16강에 오른 대구고는 이로운이 4이닝 1실점 역투했으나, 9회말 동점 찬스를 살리지 못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대구고가 선취점을 올렸다. 1회말 2사 3루에서 박우열이 좌전 적시타를 쳐 1-0.

경기고는 장타를 폭발시키며 역전했다. 4회초 선두 김문수의 우익수 앞 안타를 시작으로 고윤호의 적시 3루타, 강태우의 좌측 담장을 맞추는 적시 2루타로 2-1 역전에 성공했다. 대구고는 곧바로 동점을 만들었다. 4회말 2사 이후에 8번 진현제가 우익수 선상 떨어지는 3루타와 폭투로 3루주자가 홈을 밟아 승부는 2-2, 원점으로 돌아갔다.

경기고는 김문수의 한 방으로 다시 리드를 잡았다. 5회초 1사 주자 없는 가운데 김문수가 대구고 이로운과의 2B1S 승부에서 4구째를 공략, 우측 펜스를 넘기는 솔로 홈런을 만들었다.

대구고는 9회말 1사후 안타-볼넷으로 끝내기 기회를 잡았다. 하지만 경기고가 끝내 1점차 리드를 지키면서 승리를 안았다.목동=승준 기자 lsj021@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