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정지윤-강소휘 38득점 합작→표승주 끝내기 서브…모랄레스호, 프랑스 잡고 5연패 탈출 'VNL 2승'

이종서 기자

입력 2024-06-13 18:22

수정 2024-06-13 18:28

more
정지윤-강소휘 38득점 합작→표승주 끝내기 서브…모랄레스호, 프랑스 잡고…
사진제공=VNL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모랄레스호'가 5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페르난도 모랄레스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대표팀은 13일 일본 후쿠오카현 기타규슈시 서일본종합전시장에서 열린 VNL 3주 차 2차전에서 프랑스를 세트 스코어 3대2(25-23, 21-25, 17-25, 25-22, 15-13)로 꺾었다.

전날 일본에 세트스코어 0대3으로 완패하며 5연패에 빠졌던 한국은 연패 탈출에 성공하며 대회 2승 째를 올렸다. 승점 2점을 더하면서 2승8패 승점 6점을 기록했다. 한국은 대회 참가한 16개국 중 14위에서 12위로 두계단 올라갔다.

프랑스의 FIVB 세계랭킹은 19위. 한국(39위)보다 20위가 높다. 그러나 프랑스는 1승9패 승점 5점에 머무르면서 한국보다 낮은 15위를 기록중이었다.

정지윤이 20점으로 선봉에 서고 강소휘(18점), 정호영(12점), 이다현(10점) 4명이 두 자릿수 득점으로 공격을 이끌었다. 특히 블로킹 득점(14-9)과 서브 득점(8-3) 등 모든 면에서 프랑스를 압도했다.

1세트부터 15-8로 크게 앞선 한국은 20점이 넘어가면서 범실이 겹치면서 21-20까지 추격을 당했다. 그러나 정지윤의 퀵오픈으로 득점하는 등 다시 한 번 앞서 나갔고, 24-23에서 이다현의 속공으로 1세트를 따냈다.

2,3세트를 무기력하게 내주면서 벼랑 끝에 몰렸던 한국은 4세트 24-22에서 표승주의 서브에 이어 이다현의 다이렉트 킬로 승부를 5세트로 끌고 갔다.

5세트 한국은 11-12에서 문지윤의 공격이 비디오 판독을 거쳐 터치 아웃 득점으로 인정돼 12-12 동점을 만들었고, 13-13에서 표승주의 서브가 모두 득점으로 이어지면서 승리를 완성했다.

한국은 14일 이탈리아, 16일 네덜란드와의 경기를 끝으로 올해 VNL 예선을 마친다.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