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태극마크와 작별한 김연경, 은퇴경기서 13득점 맹활약

박상경 기자

입력 2024-06-08 16:10

태극마크와 작별한 김연경, 은퇴경기서 13득점 맹활약
8일 오후 잠실실내체육관에서 김연경 국가대표 은퇴경기가 열렸다.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는 김연경. 잠실=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2024.06.08/

[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배구여제' 김연경(36·흥국생명)이 국가대표 은퇴 경기에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김연경은 8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펼쳐진 '김연경 국가대표 은퇴 경기'에서 13득점을 올렸다. 3세트에 걸쳐 먼저 70점을 올린 팀이 승리하는 방식으로 진행된 이 경기에서 김연경은 13득점을 올렸다.

김수지(흥국생명) 한송이(은퇴) 황연주 등과 함께 '팀 대한민국'을 결성, 양효진(이상 현대건설)이 이끄는 '팀 코리아'를 상대한 김연경은 1세트에서 강타를 잇달아 성공시키면서 25-16, 1세트 승리를 이끌었다. 2세트 초반엔 서브 에이스 등을 성공시면서 여전한 기량을 과시하기도, 64-59에선 5연속 득점에 성공하면서 이날 관중석을 메운 6000명의 관중을 즐겁게 했다.

2020 도쿄올림픽을 마친 뒤 국가대표 은퇴를 선언한 김연경은 코로나19 여파로 3년이 지난 이번에야 은퇴 경기를 열었다. 이날은 김연경이 태극마크가 새겨진 유니폼을 입는 마지막 경기였다.

김연경은 9일 세계 여자 배구 올스타전에 나선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