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강소휘 12득점 분전했지만…모랄레스호 첫 공식전 패배, 女 배구 VNL 28연패

이종서 기자

입력 2024-05-15 14:42

more
강소휘 12득점 분전했지만…모랄레스호 첫 공식전 패배, 女 배구 VNL …
사진제공=NVL 공식 홈페이지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사령탑이 바뀌었지만, 연패 행진은 이어졌다.



페르난도 모랄레스 감독이 이끄는 한국대표팀은 15일(이하 한국시각)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랑지뉴 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1주차 첫 경기에서 중국에 세트스코어 0대3(15-25 16-25 14-25)으로 패배했다.

2021년부터 이어온 한국의 VNL 연패는 28로 늘었다. 또한 VNL에서 2022년, 2023년 2년 연속 승점을 하나도 얻지 못한 채 대회 전패로 24연패를 기록하기도 했다.

한국은 지난 3월 페르난도 모랄레스 감독을 대표팀 사령탑으로 선임하며 분위기 반전을 노렸지만, 중국의 벽은 높았다.

세계랭킹 40위 한국은 6위 중국을 만나 매 세트 20점 고지를 밟지 못한 채 무너졌다. 블로킹(6-12)와 서브(4-6)에서도 모두 밀렸다.

강소휘(도로공사)가 서브 에이스 2개 포함 12점을 올리며 한국에서 유일하게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다.

한국은 17일 오전 2시 브라질(3위)와 대회 2차전을 치른다.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