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무라드 기량 부족" 대한항공, 러시아 국대 출신 막심 영입…극적 통합 4연패 도전! 승부수 띄웠다 [공식발표]

이종서 기자

입력 2024-03-23 22:41

more
"무라드 기량 부족" 대한항공, 러시아 국대 출신 막심 영입…극적 통합 …
막심. 사진제공=대한항공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통합 4연패를 노리는 대한항공 점보스 배구단이 다시 한 번 승부수를 띄웠다.



대한항공은 23일 "현 외국인 선수인 무라드 칸 대신 카타르 리그 폴리스 유니온에서 활약하고 있는 러시아 국적의 막심 지갈로프(Maksim Zhigalov, 등록명 : 막심)으로 교체한다고 밝혔다.

막심은 1989년생으로 키 2m3 몸무게 92㎏의 왼손잡이 아포짓 스파이커인 막심 선수는 전 러시아 국가대표 출신으로 2015, 2017년도 유럽 대회에서 우승을 경험했다.

러시아 자국 리그 이외에도 폴란드, UAE 등 다양한 해외리그를 거쳐 현재는 카타르 리그에서 활약 중으로 뛰어난 공격력과 테크닉을 바탕으로 리그 득점 1위, 서브 2위를 차지하였다.

막심 선수는 20일 카타르 리그 마지막 경기를 마치고 22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 했다.

이적 절차가 완료되면 챔피언결정전 1차전부터 출전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현 외국인 선수인 무라드 선수는 전임자인 링컨 선수의 부상에 따른 교체선수로 선발되어 팀이 정규리그 1위에 오르는데 기여했다. 그러나 기복있는 경기력 및 개인 기량이 다소 부족하다고 판단되어 챔피언결정전을 앞두고 과감한 교체를 결정하게 되었다.

대한항공은 지난 16일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했다. 우리카드가 삼성화재에게 풀세트 접전 끝에 패배를 하면서 23승13패 승점 70점을 기록했다. 대한항공(23승13패 승점 71점)의 승점을 뒤집지 못했고, 대한항공은 기적적으로 '앉아서' 우승을 품을 수 있었다.

대한항공은 챔피언결정전에서 우승을 차지하면 V리그 최초로 4연패를 달성하게 된다. 활용도가 낮은 무라드를 대신해 확실하게 공격력을 갖춘 막심을 영입하며 마지막 승부수를 띄웠다.

대한항공은 "막심 선수가 최대한 빠르게 팀에 적응 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며, 보다 안정적이고 강력한 공격력을 갖춘 외국인 선수 영입을 통해 프로배구 최초의 통합우승 4연패에 도전하겠다"고 전했다.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