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韓배구 발전을 위해" 남녀 대표팀 모두 외인 감독 선임 '국가대표팀에만 전념' [공식발표]

김영록 기자

입력 2024-03-19 06:31

more
"韓배구 발전을 위해" 남녀 대표팀 모두 외인 감독 선임 '국가대표팀에만…
여자배구 대표팀 페르난도 모랄레스 감독. 사진=국제배구연맹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 공석이던 한국 남녀배구 대표팀 지도자가 새롭게 선임됐다.



대한배구협회(회장 오한남)는 18일 "2026년까지 한국 남녀배구 대표팀을 이끌 지도자로 남자대표팀에 이사나예 라미레스(Issanaye Ramires Ferraz) 현 파키스탄 남자대표팀 감독을, 여자대표팀 감독에는 페르난도 모랄레스(Fernando Javier Morales Lopez) 현 푸에르토리코 여자대표팀 감독을 선발했다"고 전했다.

이사나예 라미레스(40) 남자대표팀 감독은 브라질 출신으로 브라질, 바레인, 파키스탄 대표팀에서 지도자 생활을 하며 국제 배구에 대한 경험이 많은 지도자다.

2022 항저우아시안게임에서 한국에 3-0으로 승리하는 등 한국 대표팀을 상대하는 감독으로써 전문적인 분석을 바탕으로 국내 선수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보유하고 있어 한국 남자배구의 경기력을 한 단계 향상시킬 수 있는 지도자로 평가된다.

라미레스 감독과 호흡을 맞출 코치로는 브라질 출신의 마르코 케이로가(Marco Antonio Queiroga) 코치가 선발됐다. 케이로가 코치(58)는 이집트, 바레인, 페루, 포르투갈 대표팀 등 다양한 국가대표팀에서 지도자로 활약하며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라미레스 신임 감독을 보좌할 예정.

푸에르토리코 대표팀과 다양한 리그에서 세터로 활약하며 선수 생활을 한 페르난도 모랄레스(42) 여자대표팀 감독은 푸에르토리코 여자대표팀의 2020 도쿄올림픽 출전이 무산된 직후 코치에서 감독으로 승격됐다. 한국과 마찬가지로 세대교체로 인해 전력이 약화된 푸에르토리코 대표팀을 현재 세계랭킹 16위로 끌어올리며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특히 지난해 열린 2024 파리올림픽 예선전에서는 4승 3패를 기록하며 선전했다.

미국, 푸에르토리코 등에서 지도 역량을 쌓으며, 모랄레스 감독과 함께 푸에르토리코 여자대표팀을 지도한 지저스 에체베리아(Jesus Echevarria, 39) 코치도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에 합류한다.

새롭게 선임된 남녀 배구 대표팀 감독은 전임 감독으로써 국가대표팀에만 전념할 예정이며, 국가대표 소집 이외의 기간에는 국내 선수 분석, 유소년 선수 지도, 국내 지도자와의 교류, 국제 배구 동향 연구 등 한국 배구의 발전을 위해 다양한 활동을 할 예정이다.

협회 측은 "새로 선임된 감독과 2024년 국가대표팀 일정과 선수 선발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며, 한국 배구 국가대표팀의 재도약을 위해 물심양면으로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