졌지만 잘 싸웠다, 희망 본 김호철 감독 "오늘 우리 선수들 잘했다"

나유리 기자

입력 2023-11-04 18:32

수정 2023-11-04 18:32

2023-2024 프로배구 V리그 IBK기업은행과 현대건설의 경기가 21일 화성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IBK기업은행 김호철 감독 작전타임 화성=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2023.10.21/

[인천=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아쉽게 3연승 실패. IBK기업은행이 잘 싸웠지만 마지막 문턱을 넘지 못했다.



기업은행은 4일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23~2024 도드람 V리그 여자부 흥국생명과의 1라운드 맞대결에서 세트스코어 1대3(24-26, 25-15, 19-25, 26-28)으로 패했다. 기업은행은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는데 실패했다. 개막 초반 엇박자 호흡으로 3연패에 빠졌던 기업은행은 최근 도로공사와 페퍼저축은행을 잇따라 꺾고 2연승을 기록했다. 하지만 난적 흥국생명을 만나 접전 끝에 승리를 내주면서 패배했다. 승점을 확보하지 못한 기업은행은 2승4패 승점 5점으로 5위에 머물러있다.

초접전이었다. 이날 기업은행은 1세트 초반 주도권을 쉽게 내줬지만, 1세트 후반부터 흔들리던 리시브를 가다듬어 추격에 나섰다. 아쉽게 1세트를 내주고, 2세트를 압도적으로 따냈다. 4세트에도 막판 여러 차례 듀스까지 가는 접전 끝에 아쉽게 석패했다.

경기 후 기업은행 김호철 감독은 "제각 보기엔 우리 선수들 잘한 것 같다. 4세트 같은 경우에 집중력만 조금 발휘할 수 있다면 (좋겠다). 사실 서브 리시브 때문에 스타트가 안좋았는데 잘했다고 생각한다"고 선수들을 칭찬했다.

폰푼을 영입하며 많은 기대를 받았던 기업은행이지만, 초반에는 손발이 완벽하게 맞지 않아 고전했다. 그래도 감독은 희망을 봤다. 김호철 감독은 1라운드를 돌아보며 "1라운드 3승3패 정도 잘한거라고 생각했었다. 점수를 어떻게든 관리하면 2라운드, 3라운드 가면 더 좋은 모습들을 보이지 않겠나 생각했는데 스타트가 너무 안좋았다. 기대한만큼, 연습한만큼의 부분이 안나온게 아쉬웠다. 그래도 1라운드를 돌아보면 우리가 최선을 다해서 경기를 한다면 앞으로 더 좋은 결과가 있지 않겠나. 아픈 선수들도 있지만 최선을 다해주고 있어서 고맙게 생각한다"고 격려했다.

이날 경기 도중 교체됐던 리베로 신연경에 대해서는 "감기 몸살이 있었다. 지난 경기때도 그렇고 오늘 더 심한 것 같더라. 호흡이 곤란하고 해서 미리 (김)채원이를 준비시켰다. 처음에 들어가자마자는 좀 힘들었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무릎 수술 후 복귀한 김희진은 이날도 경기 중반 교체로 나와 짧게 뛰었다. 김호철 감독은 "김희진은 아직까지 100%가 아니다. 마지막에 중요할때 집어넣을까 했는데 이른 감도 있고, 부담도 주기 싫어서. 한번 들어가봤으니 차츰차츰 나아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좋은 평가를 내렸다.

인천=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