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디그의 향연→다리 풀린 사령탑 "칼로리 소모 엄청나" [화성승장]

김영록 기자

입력 2023-10-21 19:21

수정 2023-10-21 19:22

2023-2024 프로배구 V리그 IBK기업은행과 현대건설의 경기가 21일 화성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렸다. 현대건설 김주향과 선수들이 IBK기업은행을 꺾고 기뻐하고 있다. 화성=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2023.10.21/

[화성=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 "아, 이게 여자배구의 묘미다. 힘을 두배 세배 쓴다."



강성형 현대건설 감독의 얼굴에 모처럼 밝은 미소가 돌아왔다.

현대건설은 21일 화성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시즌 V리그 기업은행전에서 승리, 개막 주간을 2승1패로 마쳤다.

지난 흥국생명전 풀세트 패배의 충격을 최소한으로 줄이고, 연패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고무적인 경기. 특히 아시아쿼터 위파위(21득점)가 드디어 3경기만에 기대했던 탄력과 파워를 마음껏 펼쳐보였다.

경기 후 만난 강성형 감독은 "폰푼의 패스 스피드에 선수들이 많이 놓쳤다. 그래서 첫세트를 내줬다"면서 "눈에 익다보니 블로킹 타이밍, 수비 위치 잘 잡으면서 승리할 수 있었다"고 돌아봤다.

기다렸던 위파위의 대폭발에 대해서는 "원래 이런 공격력이 장기다. 빠르고, 짧게 잘라들어오는 공격이 좋은 선수다. 오늘은 지난 2경기보다 이동하는 타이밍이나 스피드, 높이가 모두 좋았다. 볼처리하는 테크닉도 뛰어났다"면서 "다만 리시브가 집중될 때 잘 버텨주느냐가 관건"이라고 했다.

2, 4세트 막판 맹추격을 당한 점은 "모든게 마음대로 되면 얼마나 좋을까. 꼭 고비가 있다"면서 "마지막 상황도 김다인이 첫 속공에서 끝냈으면 좋았을 텐데. 그래도 연패를 안해서 다행이다. 선수들이 잘 이겨냈다"고 칭찬했다.

세트스코어 2대3으로 패한 흥국생명전과의 차이에 대해서는 "흥국은 모마 앞에 김연경 옐레나가 서니까…(양)효진이는 그 경기도 잘했다. 오늘은 모마가 확실히 편하게 때렸다"며 상대성 문제라고 설명했다.

현대건설은 김연견, 기업은행은 신연경이라는 S급 리베로가 있다. 두 선수는 이날 경쟁하듯 연신 미친 디그를 주고받았다.

"힘을 너무 많이 썼다. 끝났다 생각하고 2번, 3번 힘을 주게 된다. 계속 받아내니까 감독으로서 칼로리소모가 정말 많다. 그래도 볼거리가 많은, 팬들이 보시기에 재미있는 경기를 한 것 같아 다행이다."

화성=김영록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