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세계 최강' 한국 양궁, 안방 월드컵서 남녀 단체전 결승 진출

입력 2024-05-23 14:42

more
'세계 최강' 한국 양궁, 안방 월드컵서 남녀 단체전 결승 진출
[대한양궁협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6일 결승…올림픽 앞두고 금메달 싹쓸이 도전



(서울=연합뉴스) 설하은 기자 = '세계 최강' 한국 양궁이 안방에서 열린 월드컵에서 남녀 단체전 '금메달 싹쓸이'에 도전한다.

임시현(한국체대), 전훈영(인천시청), 남수현(순천시청)은 23일 경북 예천 진호국제양궁장에서 열린 2024 현대 양궁 월드컵 2차 대회 사흘째 리커브 여자 단체전 준결승에서 인도네시아를 5-3(58-57 56-58 57-54 55-55)으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여자 대표팀은 앞선 16강에서 말레이시아를 6-0(57-53 59-51 58-52)으로, 8강에서 이탈리아를 5-3(57-57 54-55 56-49 54-49)으로 눌렀다.

남자 리커브 대표팀의 김우진(청주시청), 김제덕(예천군청), 이우석(코오롱)도 단체전에서 압도적인 실력을 뽐내며 결승에 진출했다.

16강에서 인도네시아를 6-0(57-55 57-54 55-52)으로, 8강에서 일본을 6-2(58-55 54-55 58-55 58-57)로 꺾은 남자 대표팀은 준결승에서 이탈리아를 5-1(58-55 57-57 56-55)로 제압했다.

26일 오전 여자 리커브 단체전, 남자 리커브 단체전 결승이 차례로 열린다.


남녀 리커브 개인전과 혼성전 본선은 24일부터 시작된다.

22일 진행된 예선에서는 여자부에서 '에이스' 임시현이 전체 1위(685점), 전훈영이 2위(680점), 남수현이 13위(666점)에 올랐다.

남자부에서는 '맏형' 김우진이 전체 2위(689점), 이우석이 4위(684점), 김제덕이 13위(678점)로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혼성전에는 임시현과 김우진이 짝을 지어 출전한다.

21일부터 경북 예천에서 열리고 있는 이번 대회는 7월 개막하는 파리 올림픽 전 국내에서 개최되는 마지막 국제 대회다.

월드컵 시리즈는 2년에 한 번 열리는 세계선수권대회 다음으로 권위가 높다.

앞서 남녀 컴파운드 대표팀은 단체전에서 모두 입상에 실패했다.

한승연(한국체대), 오유현(전북도청), 송윤수(현대모비스)가 나선 여자 대표팀은 동메달 결정전에서 미국에 230-234로 져 4위에 올랐고, 최용희, 김종호(이상 현대제철), 양재원(상무)으로 전열을 짠 남자 대표팀은 8강에서 호주에 234-236으로 무릎을 꿇었다.

soruha@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