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한국 여자 컴파운드 양궁, 세계新 쏘고도 안방 월드컵 메딜 획득 실패

입력 2024-05-23 09:19

more
한국 여자 컴파운드 양궁, 세계新 쏘고도 안방 월드컵 메딜 획득 실패
사진제공 : 스포츠W

[스포츠W 임재훈 기자] 한국 여자 컴파운드 양궁 대표팀이 안방에서 열린 월드컵에서 세계신기록을 짝성하고도 메달 획득에는 실패했다.



한승연(한국체대), 오유현(전북도청), 송윤수(현대모비스)로 구성된여자 컴파운드 양궁 대표팀은22일 경북 예천 진호국제양궁장에서 열린 2024 현대 양궁 월드컵 2차 대회 둘째 날 컴파운드 여자 단체전 3위 결정전에서 미국에 230-234로 져 4위로 대회를 마쳤다.

대표팀은 전날 예선 라운드에서 한승연이 아시아 신기록인711점을 쏘는 등합계 2천126점을 쏴 세계기록을 갈아치운 데 이어 이날8강에서 베트남을 232-229로 이기고 준결승에 올랐지만 튀르키예에 233-234로 패하면서 결승 진출에 실패, 3위 결정전을 치르게 됐다.

컴파운드 종목은 올림픽 종목인 리커브와는 달리 한국이 뚜렷한 강세를 보이는 종목이 아니다.

여자 컴파운드 대표팀은 지난달 상하이에서 열린 1차 대회에서는 8강 탈락한 바 있다.

한편, 이날 예선 라운드를 치른 리커브는 23일 남녀 단체전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경쟁에 들어간다. 여자 대표팀은 임시현(한국체대), 전훈영(인천시청), 남수현(순천시청)으로 팀을 꾸렸다.

'항저우 3관왕' 임시현, 안산 또 이겼다...전국체전 양궁 개인전 금메달
'37년 만의 AG 양궁 3관왕' 임시현, 대한체육회 체육대상 수상자 선정 '영예'
'올림픽 2관왕' 기보배 은퇴 '다시 태어나면 양궁 절대 안 해'
'도쿄 양궁 3관왕' 안산, 올림픽 2연패 '물거품'…대표선발전 조기 탈락
임시현, 양궁 월드컵 1차 대회 '개인-혼성' 2관왕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