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피겨 대표팀, 이탈리아서 첫 국외 전지훈련…밀라노 올림픽 대비

입력 2024-05-15 15:20

피겨 대표팀, 이탈리아서 첫 국외 전지훈련…밀라노 올림픽 대비
[대한빙상경기연맹 제공.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피겨 국가대표 선수들이 2026 밀라노·코르티나담페초 동계올림픽을 대비해 이탈리아 전지훈련에 나선다.

대표팀은 15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전지훈련지인 이탈리아 바레세로 출국했다.

선수단은 27일까지 이탈리아 코치들에게 특별 지도를 받으며 합동 전지훈련을 할 예정이다.

이번 훈련엔 여자 싱글 이해인(고려대), 권민솔(목동중), 유영(경희대), 김유성, 김유재(이상 평촌중), 윤서진(한광고), 남자 싱글 이재근(수리고), 이시형(고려대), 서민규(경신고), 김현겸(한광고) 10명이 참가한다.

남자 싱글 간판 차준환(고려대)과 여자 싱글 신지아(세화여고), 김채연(수리고), 위서영(고려대)은 개인 훈련과 컨디션 점검 등의 이유로 불참한다.

2014 소치 동계올림픽 여자 싱글 동메달리스트인 카롤리나 코스트너, 피겨 안무가인 다비네 치폴레치는 강사로 함께한다.

대한빙상경기연맹은 "피겨 국가대표 선수들이 국외에서 합동 전지훈련을 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며 "선수들의 경기력과 적응력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cycle@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