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눈물을 지운 부산, K리그1 승격→단 한 걸음 남았다…배수진 친 수원FC '어게인 강원'

김성원 기자

입력 2023-12-07 15:27

수정 2023-12-08 05:50

more
눈물을 지운 부산, K리그1 승격→단 한 걸음 남았다…배수진 친 수원FC…
부산아시아드경기장/ K리그 승강플레이오프/ 승강PO1/ 1차전/ 부산아이파크 vs 수원FC/ 부산 단체/ 승리 세레머니/ 사진 김재훈

[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 "축구가 어렵다." 박진섭 부산 아이파크 감독의 탄성이다. 불과 열흘 전만 해도 1부 승격의 불씨는 사실상 꺼졌다. 부산은 K리그2 최종전에서 '1분'을 버티지 못하고 다이렉트 승격에 실패했다. 상처는 말로 표현이 안됐다.



가시밭길인 승강 플레이오프(PO)의 전망은 어두울 수밖에 없었다. 2부 리그 팀이 1부를 꺾는 것은 결코 쉽지 않은 데다 분위기마저 가라앉았다. 부산의 상대는 K리그1 11위 수원FC였다. 운명의 길이 다시 엇갈렸다. 첫 고개에서 기적에 가까운 대반전이 일어났다. 출발은 부산이 좋았지만 선제골은 수원FC의 몫이었다. 전반 42분 장재웅이 골문을 열었다. '역시나'하는 아쉬움과 한계가 교차했다.

허무하게 무너질 것 같았던 부산의 기세는 후반 막판 살아났다. 파상공세 속에 두 차례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키커로 나선 라마스가 후반 39분과 53분 릴레이골을 장식했다. 2대1 역전승이었다. 수원FC의 간판 이승우는 첫 번째 페널티킥 상황에서 경고 2회로 퇴장당하며 자멸의 단초가 됐다. 부산은 이제 승격까지 다시 한 걸음 남았다.

승격 확률도 수직 상승했다. 2013년 시행된 승강PO는 현재까지 10차례 열렸다. 1차전에서 희비가 갈린 경기는 7차례다. 7경기 중 단 한 번을 제외하고, 1차전 승리팀이 모두 최종 승자가 됐다. 부산은 85.7%의 확률을 잡았다. 두 팀의 승강PO 2차전은 무대를 수원종합운동장으로 옮겨 9일 오후 2시 열린다.

박 감독은 지난달 26일 충북청주FC전에서 다잡은 승격 기회를 놓친 후 "하늘이 내 편이 아닌 것 같다"며 고개를 떨궜다. 기세는 180도 바뀌었다. 그는 "우리 편에 운이 따랐다. 다만 운도 노력의 결과인 것 같다. 노력한다면 운도 따를 것"이라고 미소지었다. 한 번 부딪혀 본만큼 1부에 대한 두려움도 사라졌다. 박 감독은 "선수들에게 '초반 5분, 10분을 잘 해보자. 1부 선수들은 능력치가 있기 때문에 부딪히면 알 것'이라고 말해줬다. 선수들이 5분, 10분을 잘 넘기면서 자신감을 얻은 것 같다. 경기를 주도하면서 우리 스타일대로 끌고간 것이 역전승까지 이어졌다"고 안도했다.

물론 여전히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수원FC도 대반격을 예고하고 있다. 수원FC는 '어게인 강원'에 기대를 걸고 있다. 1차전 패배 팀이 PO 승자가 된 유일한 경우는 2021년 강원이었다. 1부의 강원은 당시 2부 대전하나시티즌을 상대로 1차전에 0대1 패했지만 2차전에서 4대1로 대역전승을 거두며 잔류에 성공했다.

김도균 수원FC 감독도 자신감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두 번의 찬스를 놓친 게 아쉽다. 기동성, 활동량 측면에서도 부산과 차이를 보였다"고 강조했다. 이승우는 퇴장으로 2차전에 뛸 수 없다. 김 감독은 이 또한 "어쩔 수 없는 상황이다. 대체 선수를 잘 고민해보겠다"고 덤덤하게 받아들였다.

이제 전반전이 끝났다. 승강PO는 1, 2차전 합계 스코어가 동률일 경우 연장전으로 이어진다. 연장전에서도 승패가 가려지지 않으면 승부차기로 승자가 결정된다. 원정 다득점 원칙은 지난해 폐지됐다. 부산은 비기기만해도 된다. 수원FC는 무조건 이겨야 한다.

박 감독은 "제일 어려운 1골차다. 후반전도 잘 준비를 해야 할 것 같다"며 긴장의 끈을 놓지 않았고, 김 감독은 "홈에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역전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들 것"이라고 배수진을 쳤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