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초점] '복귀' 황영웅, '학폭·상해 전과' 반성은 없었다…"받았던 사랑 그리워"

백지은 기자

입력 2023-12-06 07:33



[스포츠조선 백지은 기자] 반성은 없었다.



학폭 및 상해 전과 논란 등으로 활동을 중단했던 황영웅이 팬들에게 아쉬움을 토로했다.

최근 황영웅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팬정모 영상을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황영웅은 10월 발매한 미니 1집 '가을, 그리움'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중 "가을은 누구나 마음 속 그리움을 꺼내보는 계절이지 않나. 나는 ('불타는 트롯맨') 경연할 때 여러분께 받은 사랑이 너무 그리웠다. 빨리 인사드려야 하는데 그러지 못해서 더 그리운 마음이 증폭된 것 같다"고 말했다.

황영웅은 '불타는 트롯맨'의 강력한 우승 후보로 꼽혔으나 학폭 의혹, 상해 전과, 데이트 폭력 논란, 불성실한 군복무 의혹, 후임을 상대로 한 가혹행위 논란, 과거 경력 허위 논란 등이 제기되며 구설에 올랐다. 그럼에도 그는 "우승하게 된다면 상금을 기부하겠다"며 결승전 강행 의사를 밝혔으나, '불타는 트롯맨'과 콘서트 보이콧 움직임이 일 정도로 여론이 돌이킬 수 없을 정도로 악화되면서 결국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하지만 이후로도 황영웅은 자숙과는 거리가 먼 행보를 보였다. 논란 한달 만에 복귀 의지를 밝히더니 그의 모친까지 컴백을 지지하고 나섰다. 그리고 6개월 만에 앨범을 발매하며 정식으로 활동을 재개한 것. 이에 비난 여론이 일었지만 그의 팬들은 20억원이 넘는 앨범 공동구매 금액을 모금하며 '그들만의 세상'에서 살아가고 있다.

백지은 기자 silk781220@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