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서브는 굉장한데…" '선발 제외' 애제자 향한 사령탑의 아쉬움 [천안브리핑]

김영록 기자

입력 2023-12-05 18:55

수정 2023-12-05 19:06

more
"서브는 굉장한데…" '선발 제외' 애제자 향한 사령탑의 아쉬움
사진제공=KOVO

[천안=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 "미들블로커가 참 어려운 자리다."



삼성화재는 5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도드람 2023~2024시즌 V리그 현대캐피탈전을 치른다.

위치는 7개팀 중 딱 중간, 4위다. 현대캐피탈과의 라이벌 2연전이 중요했던 이유다.

첫 경기는 이겼지만 만족스럽지 않았다. 풀세트 접전 끝에 승점 2점 추가에 그쳤다. 연승행진의 한국전력에 승점(21점)을 따라잡혔다.

경기전 취재진과 만난 김상우 삼성화재 감독은 "회복에 중점을 뒀다. (지난 경기는)선수들의 집중력이 좀 떨어졌다"고 돌아봤다.

지난 경기에서 발목 부상을 당한 세터 이호건은 결장한다. 천안에 동행도 하지 않았다. 김상우 감독은 "노재욱의 백업으로 이재현이 나갈 예정"이라고 했다.

선발 미들블로커로 에디 대신 양희준이 나선다.

"아흐메드의 높이가 워낙 높다. 그걸 따라가려면 우리도 높아야한다. 일단 양희준의 높이로 한번 맞서보겠다. 최근 몸상태도 괜찮다."

아시아쿼터 에디는 성균관대 사령탑 시절부터 김상우 감독의 애제자다. 하지만 최근 출전시간이 줄어들고 있다.

이에 대해 김상우 감독은 "서브에선 팀에 굉장한 플러스요인이 된다"면서도 "블로킹 리듬을 잡는 날은 괜찮은데, 따라다니는걸 힘들어하더라. 미들블로커가 참 어려운 자리다. 자기 역할을 수행하기 위해 많은 시간이 필요하다. 계속 준비시킬 것"이라고 했다.

아흐메드에 대해서는 "처음 왔을 때 75㎏였는데 지난 시즌 82㎏까지 근육을 붙였다. 지난 시즌보다 기량도, 파워도 엄청나게 늘었다. 상대하기 까다롭다"고 했다.

말그대로 암흑기를 겪어온 삼성화재다. 모처럼 중상위권에서 순위싸움을 벌이고 있다.

김상우 감독은 "연패가 길어지고 승수가 처지면 선수들은 피로도만 높고 경기에 나서기 두려워한다"면서 "아직까진 잘 달려가고 있다"고 돌아봤다.

이어 "지금 승점 1,2점 차이 싸움이다. 1위와도 큰 차이가 안난다(6점차). 긴장 늦추지 않겠다. 선수들이 잘해줘야 저도 행복하다"며 웃었다.

천안=김영록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