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세트 듀스, 김연경이 해결했다…흥국생명, AI페퍼스 제압 '8연승&2R 전승'

이종서 기자

입력 2023-12-01 21:50

more
5세트 듀스, 김연경이 해결했다…흥국생명, AI페퍼스 제압 '8연승&2R…
사진제공=KOVO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흥국생명 핑크스파이더스가 2라운드를 전승으로 마쳤다.



흥국생명은 1일 광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도드람 2023~2024 V-리그 여자부 페퍼저축은행 AI페퍼스와의 2라운드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대2(25-10, 20-25, 25-22, 22-25, 17-15)로 승리했다. 선두 흥국생명은 8연승을 달리며 시즌 전적 11승1패 승점 30점을 기록했다. 최하위 AI페퍼스는 시즌 10패(2승) 째를 당했다. 승점 1점을 더하며 승점 6점이 됐다. 흥국생명은 2라운드를 전승으로 마쳤다.

1세트 흥국생명이 AI페퍼스를 압도했다. 블로킹에서는 6-0으로 앞서며 상대 공격을 철저하게 막아냈다. AI페퍼스의 공격성공률은 20%에 그쳤다. 범실도 6개가 이어졌고, 결국 1세트는 가볍게 흥국생명이 잡아냈다.

2세트는 AI페퍼스의 반격 시간이었다. 야스민의 폭격이 시작됐다. 야스민은 11득점 공격성공률 68.75%를 기록하며 흥국생명을 무너트렸다. 9-9에서 야스민의 백어택에 이어 하혜진의 블로킹, 박정아와 퀵오픈이 차례로 들어가며 분위기를 탔고 그대로 승리로 이끌었다.

3세트는 다시 흥국생명의 시간. 23-22에서 옐레나의 오픈으로 24점을 만들었고, 야스민이 백어택으로 반격을 노렸지만, 김미연의 블로킹에 걸려 흥국생명이 웃었다.

'최하위' AI페퍼스도 포기 하지 않았다. 10-10에서 야스민의 득점에 이어 박정아가 오픈과 블로킹으로 차례로 점수를 올렸다. 다시 한 번 흐르믈 가지고 온 AI페퍼스는 24-22에서 이한비의 오픈 공격으로 승부를 5세트로 끌고 갔다.

김연경의 노련함이 마지막 순간 승리로 이끌었다. 세트스코어 2-2로 맞선 가운데 5세트마저 듀스까지 향했다. 15-15에서 김연경이 라인 바로 옆에 떨어지는 절묘한 공으로 득점을 올렸다. 이어 AI페퍼스의 박정아의 퀵오픈이 수비에 가로막힌 가운데 김연경이 퀵오픈을 성공하며 길었던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날 흥국생명은 옐레나가 34득점(공격성공률 38.75%)를 기록했고, 김연경이 25득점(공격성공률 53.66%)으로 활약했다. 특히 김연경은 이날 5세트 3-3에서 서브 득점 한 개를 기록하며 역대 16번째 200서브를 달성했다.

AI페퍼스는 야스민이 34득점, 박정아가 20득점을 기록하는 활약을 했지만 패배에 아쉬움을 삼켜야 했다.

한편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남자부 경기에서는 삼성화재가 현대캐피탈을 세트스코어 3대2(25-22, 21-25, 22-25, 25-21, 15-11)로 승리했다.

삼성화재는 요스바니가 38득점을 기록했고, 김정호가 12득점, 김준우가 11득점, 김우진이 11득점을 기록했다. 특히 요스바니는 서브로 5득점 기록하며 상대를 흔들었다.

현대캐피탈은 아흐메드가 28득점을 기록했고, 전광인과 페이창이 각각 11점을 올렸다.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