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결혼 꽃장식만 1억원" 태웠다는 서인영, 7개월 만에 이혼설 제기

조지영 기자

입력 2023-09-19 17:56

수정 2023-09-19 17:58



[스포츠조선 조지영 기자] 예식에 사용된 꽃장식만 1억원을 쓰며 초호화 럭셔리 결혼으로 화제를 모은 그룹 주얼리 출신 서인영이 7개월 만에 이혼설이 제기돼 충격을 안겼다.



한 매체는 19일 서인영 남편 A씨가 최근 서인영을 상대로 이혼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이혼 소송 배경은 구체적으로 알려지지 않았지만 남편 A씨가 서인영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 결혼 생활 유책이 선인영에게 있는 것으로 추청된다고 전했다.

앞서 서인영은 지난해 12월 IT업계 중견 기업을 운영하는 A씨와 결혼을 발표해 많은 관심을 끌었다. 서인영은 결혼식 전 이미 혼인신고를 마쳤고 올해 2월 예식을 올리며 신혼 생활을 이어갔다.

특히 서인영은 결혼 전과 이후 많은 예능에 출연, 남편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전해왔다. 결혼 직전인 지난 1월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 출연해 "남편이 나와 성격이 정반대다. 성격에 기복이 없고 고백도 내가 먼저 했다. 남편과 사귄 건 5개월, 결혼까지 가기까지 7개월이 걸렸다"며 "내 마음이 바뀔까 봐 혼인신고를 먼저 했다. 누구한테도 잘 안 지는 성격인데, 오빠(남편)한테는 자꾸 지게 된다"고 밝혔다.

또한 "남편과 같이 살면서 후 귀가가 빨라졌다. 남편이 늦어도 9시 전에 들어오는데 일단 저녁을 차려야 해서 일찍 들어간다. 결혼은 현실이다. 어릴 때 '걔'가 아니다. 집에서 '서 비서'다. 커피 배달부터 아침 주스 배달까지 한다. 남편 샤워 끝나면 속옷 준비도 해주고 옷도 준비한다"고 사랑꾼 면모를 드러내기도 했다.

결혼식도 화제 만발이었다. 지난 4월 KBS2 예능 '사낭님 귀는 당나귀 귀'에 출연한 서인영은 자신의 웨딩 이벤트를 총괄한 비키정을 통해 4000단, 그리고 100여가지의 꽃이 예식에 사용됐다고 밝혔다. 총 1억원이 넘는 꽃장식을 사용한 럭셔리 웨딩으로 이슈를 만들었다.

더욱 놀라운 대목은 서인영이 지난 3일 출연한 TV조선 '명곡제작소-주문 즉시 만들어 드립니다'에 출연해 남편에 대한 변함 없는 애정을 과시한 부분이다. 서인영은 "재수없게 들릴 수 있는데 너무 행복하다. 심적으로 힘들어서 그런지 몰라도 행복하다. 정신적으로 안정됐다"고 결혼 이후 안정감을 찾은 모습을 보였다. 현재도 서인영의 개인 계정에는 남편과 데이트 한 근황이 담긴 사진이 고스란히 남아 있다.

이혼설이 제기된 서인영은 최근 전 소속사와 관계도 정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인영의 전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측은 "서인영이 최근 계약을 해지했다. 이혼 등 사생활에 대해 알지 못한다"고 조심스러운 입장을 전했다.

조지영 기자 soulhn1220@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