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떻게 이렇게 돼?" "뭐야, 드라마야". 2차 랜덤 데이트 시작된 '나는 솔로', 소름 끝판왕…데프콘, "맺어지고 있는 것"

이정혁 기자

입력 2023-09-19 15:53

수정 2023-09-19 15:56

사진 제공=SBS 플러스

[스포츠조선 이정혁 기자]역대급으로 시끄러운 16기가 2차 랜덤데이트에서 소름끼치는 '운명 커플'의 탄생을 알린다. "제작진이 짠 거 아닌가? 정말 말이 안 되지 않냐?"라는 출연진 감탄사가 나왔을 정도다.



'나는 SOLO(나는 솔로)' 16기가 '사랑신'이 점지한 또 한 번의 소름 반전을 예고한다.

20일(수) 밤 10시 30분 방송하는 ENA와 SBS PLUS의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에서는 2차 랜덤 데이트에 돌입한 '솔로나라 16번지'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16기 솔로남녀는 한복에 이어 '솔로나라' 입성 전 미리 제출한 사진들로 2차 랜덤 데이트에 돌입한다. 솔로남은 솔로녀들의 어머니 사진을, 솔로녀는 솔로남들의 아버지 사진을 보고 골라서, 서로 매칭되는 남녀가 데이트를 하게 되는 것. 또한 솔로남녀는 마음에 드는 아기 사진도 선택하는데, 여기서 서로의 어린 시절 사진을 고른 남녀끼리 데이트를 하게 돼 자신들의 '운명'을 테스트해 본다.

잠시 후, 솔로남녀의 부모 사진으로 매칭된 커플을 확인한 MC 이이경은 "어떻게 이렇게 돼?"라며 경악하고, 송해나 역시 "어머! 대박!"이라고 외친다.

하늘이 제대로 점찍은 듯한 16기의 '운명 커플'의 탄생에 데프콘은 "맺어지고 있는 거지..."라고 핑크빛 결말을 예언한다.

솔로남녀들도 '랜덤 데이트'의 주인공이 된 커플을 바라보면서 소름과 경악을 표한다.

한 솔로녀는 "왜 이렇게 웃긴 거야"라며 놀라워하고, 또 다른 솔로남도 "제작진이 짠 거 아닌가? 정말 말이 안 되지 않냐?"라며 헛웃음을 터뜨린다.

뒤이어, 서로의 어릴 적 사진을 고르는 '랜덤 타임'에서도 '소름 끝판왕' 상황이 벌어진다. 이이경은 "어떻게 이렇게 돼, 또?"라며 혀를 내두르고, 한 솔로녀는 "뭐야, 드라마야?"라고 '후덜덜' 떤다. '솔로나라 16번지'의 2차 랜덤 데이트에서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초미의 관심이 쏠린다.

한편 지난 13일 방송된 '나는 SOLO'는 닐슨코리아 집계 결과, 평균 7.4%(수도권 유료방송가구 기준 ENA·SBS PLUS 합산 수치)의 시청률을 기록해 2주 연속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는 '기염'을 토했다. 분당 최고 시청률은 무려 8.2%까지 치솟았으며, 2주 연속 수요 예능 전체 1위에 올랐다. 또한 굿데이터 코퍼레이션이 집계하는 9월 1주차 'TV 종합 화제성'에서 2위에 등극했으며, 'TV 검색 반응 TOP10'에서는 1위를 차지했다. 나아가, '비드라마 검색 이슈 키워드 TOP10'에서 1위('나는 SOLO' 16기)부터, 2위('나는 솔로' 갤러리), 3위('나는 SOLO' 16기 영숙), 4위('나는 SOLO' 공식 영상). 6위('나는 SOLO' 16기 인스타), 7위('나는 SOLO' 방송시간), 10위('나는 SOLO' 16기 옥순)까지 무려 7개 순위를 싹쓸이했다.

압도적인 화제성과 파죽지세 시청률을 이어가고 있는 '돌싱 특집' 16기의 2차 랜덤 데이트 결과는 20일(수) 밤 10시 30분 ENA와 SBS PLUS에서 방송하는 '나는 SOLO'에서 확인할 수 있다.이정혁 기자 jjangga@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