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윌리엄존스컵] 2년차 고찬혁 4쿼터 17점 폭격, KGC 접전 끝에 일본 대학선발 격파

이원만 기자

입력 2023-08-16 20:58

more
 2년차 고찬혁 4쿼터 17점 폭격, KGC 접전 끝에 일본 대학선발 격…
윌리엄존스컵 제공

[타이베이=이원만 기자] 2022~2023시즌 KBL 통합챔피언 자격으로 제42회 윌리엄존스컵 국제농구대회에 출전한 안양 KGC가 대학선발로 구성된 일본 대표팀을 상대로 힘겨운 승리를 거뒀다.



KGC는 16일 대만 타이베이 허핑체육관에서 열린 대회 4차전에서 일본을 상대로 접전 끝에 97대89로 승리하며 대회 3승(1패)째를 수확했다.

김상식 KGC 감독은 이날 일본전을 앞두고 "앞으로 남은 경기가 많은 만큼 선수들의 부상을 방지하고, 여러 선수들에게 출전 기회를 주려고 한다"며 경기 플랜을 밝혔다. 그렇게 기회를 받은 의외의 인물이 결국 '승리해결사'가 됐다. 프로 2년차 고찬혁이 3점슛 6개를 포함해 팀내 최다득점인 23점을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특히 승부처였던 4쿼터에만 3점슛 4개 포함, 17점을 넣으며 팀 승리의 일등공신이 됐다.

1쿼터에 KGC는 압도적인 리바운드(16-8)의 우위에도 불구하고 턴오버(4개)와 극심한 3점슛 난조(11개 시도, 1개 성공)로 인해 경기를 쉽게 풀어나가지 못했다. 일본은 스즈키 후타와 이와야 요리의 페인트존 슛으로 강하게 나왔다. 결국 1쿼터는 20-20으로 끝났다.

2쿼터 들어 KGC의 3점슛이 살아났다. 배병준(2개)과 이우정, 김상규가 쿼터 초반 연이어 3점포 4방을 가동하며 순식간에 달아나기 시작했다. 5분만에 34-25로 점수차를 벌렸다. 하지만 2쿼터 막판 분위기가 뒤집혔다. 쿼터 종료 2분30초를 남기고 고찬혁이 3점슛을 성공해 38-31을 만들었지만, 이후 KGC는 점수를 내지 못했다. 반면 일본은 센터 안토니 쇼의 페인트존 훅슛과 이토 하루키의 속공, 그리고 카토 리쿠의 연속 골밑 돌파 등 연속 10득점에 성공하며 전반을 41-40으로 마쳤다.

하프타임을 통해 분위기를 재정비한 KGC는 3쿼터에 맥스웰을 다시 투입해 리바운드를 강화했다. 맥스웰은 3쿼터에만 7리바운드-8득점으로 공수에서 건실한 버팀목 역할을 해줬다. 배병준도 3점슛 2개를 성공하며 곧바로 역전을 이끌어냈다. 결국 KGC는 3쿼터를 65-59로 다시 앞선 채 마쳤다.

4쿼터 역시 쉽지 않았다. 일본이 쿼터 초반 스가와라 카이의 3점슛 2방으로 따라붙었다. 7분 15초에 와나타베 쇼고의 미드레인지 점퍼가 터지며 70-70으로 동점이 됐다. 이때부터 경기 막판까지 시소게임이 이어졌다. 일본은 안토니의 골밑 돌파와 3점슛, 네모토 다이의 덩크슛으로 KGC를 위협했다.

위기의 순간, 고찬혁이 해결사로 나섰다. 고찬혁은 78-80으로 뒤지던 종료 3분29초전 3점슛을 성공하며 재역전을 이끌어냈다. 이어 87-80으로 앞서던 1분 15초전 승기를 잡는 3점포를 또 꽂아넣었다. 이 슛이 결정타였다. 결국 KGC는 일본의 막판 공세를 버터내며 8점차 승리를 지켰다.

타이베이(대만)=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