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검찰총장 "'서울대 N번방' 여죄 철저 수사" 중앙지검장에 지시

입력 2024-05-24 13:04

검찰총장 "'서울대 N번방' 여죄 철저 수사" 중앙지검장에 지시
이원석 검찰총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사 상황 보고받은 후 "영상물 삭제·차단, 피해자 지원" 당부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이원석 검찰총장이 서울중앙지검에 이른바 '서울대판 N번방' 사건에 대해 여죄를 철저히 수사하라고 지시했다.

24일 대검찰청에 따르면 이 총장은 전날 정기 주례 보고에서 이창수 서울중앙지검장으로부터 '서울대 N번방 허위 영상물 제작·배포 성폭력 사건' 수사 상황을 상세히 보고받은 후 이같이 지시했다.

이 총장은 "이 사건은 다수의 피의자가 주변 지인들을 대상으로 장기간에 걸쳐 조직적, 계획적으로 허위 영상물을 합성, 제작·배포해 피해자들에게 정신적, 사회적으로 극심한 고통과 피해를 주고 국민들에게 큰 충격을 준 중대 성폭력 범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를 중심으로 추가 혐의가 있는지 여죄를 철저하게 수사하고, 중형이 선고되도록 공소 유지에 최선을 다하라"고 주문했다.

또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영상물 삭제와 차단 및 피해자 지원에도 적극적인 조처를 하라"고 당부했다.

서울대판 N번방 사태는 서울대 졸업생 남성 박모(40·구속) 씨와 강모(31·구속) 씨가 2021년 7월부터 대학 동문 등 여성 수십 명을 상대로 음란물을 만들어 유포하는 등 디지털 성범죄를 저지른 사건을 말한다.
현재까지 확인된 피해자는 61명의 여성이며, 이중 서울대 동문은 12명이다.

bobae@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