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고향사랑기금 운용심의위원회' 개최

입력 2024-02-22 11:28






남해군은 21일 군청 대회의실에서 2024년 제1회 '고향사랑기금운용심의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번 심의회에서는 '2023년 고향사랑 기금 결산'과 결산에 따른 '2024년 고향사랑 기금 운용계획 변경' 건에 대한 심의·의결이 이루어졌다. 또한 고향사랑기부제도의 활성화를 위한 방안과 기금사업 발굴 등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가 진행됐다.


2023년 처음으로 시행된 남해군 고향사랑기부제에는 3,213명이 동참했으며, 총 3억6900만 원의 기부가 이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10만 원 이하 기부자가 97%를 차지했으며, 경남 지역 기부자가 38%로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또한 50대 기부자가 30%를 차지했다.


기부자들이 가장 많이 선택한 답례품은 남해화폐 화전이었으며 남해군의 농·축·수산물이 그 뒤를 이었다.


김신호 남해군 부군수는 "2023년 첫 시행된 고향사랑기부제에 군민과 향우, 관내 기관·단체 상호기부 등 많은분들의 관심과 응원 덕분으로 소중한 기부금이 조성됐다"며 "남해군을 위해 모금된 기부금이 우리 군민과 기부자 모두가 공감하고 신뢰할 수 있는 기금으로 운용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남해군은 지난해부터 기금사업 발굴을 위해 홈페이지를 통한 아이디어 공개 모집과 부서별 의견 수렴을 진행해 왔다. 이날 위원회는 총 16건의 제안에 대해 논의했으며, 추후 심의에서 기금사업을 확정할 계획이다.


(편집자주 : 이 보도자료는 연합뉴스 기사가 아니며 고객들의 편의를 위해 연합뉴스가 원문 그대로 서비스하는 것입니다. 연합뉴스 편집방향과는 무관함을 주지해 주시기 바랍니다)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