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독도평화관리 민관합동회의…"독도 수호에 최선"

입력 2024-02-22 11:28

경북도, 독도평화관리 민관합동회의…"독도 수호에 최선"
[경북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도는 22일 도청에서 일본 시마네현의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 행사에 대응하고 독도 관리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독도평화관리 민관합동회의'를 했다.

김영수 영남대 교수는 '2024년 한일관계의 현안과 대응' 기조 발제에서 "미국 대선과 동북아 정세 등 국제정치 변화에 한국과 일본이 미래지향적이고 발전적인 관계를 모색해 동북아지역 주체로서 공동의 경제 번영을 이뤄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재홍 경북대 교수는 "독도를 직접 조사해 학문적 성과를 축적하는 등 생태 주권을 강화하고 축적한 자료를 보호에 적극적으로 활용하면 독도에 대한 영토주권을 더욱 공고히 할 수 있다"며 독도 천연보호구역에 대한 장기적 모니터링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박찬홍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독도전문연구센터장은 울릉도와 독도를 하나로 묶는 다양한 시책 개발이 필요하고 독도의 평화적 관리를 위한 한일 지방자치단체 간 교류도 활성화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독도 관리에 대한 여러 제안을 정책적으로 검토·추진하고 독도 수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haru@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