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반지 절도범 한눈에 알아본 경찰관…"10년 전 검거 피의자"

입력 2024-02-22 10:58

금반지 절도범 한눈에 알아본 경찰관…"10년 전 검거 피의자"
[연합뉴스TV 캡처]




(인천·부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인천 금은방에서 금반지를 훔쳐 달아난 20대 남성이 5시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이 과정에서 현직 경찰관이 10년 전 자신이 검거한 피의자를 알아보고 신원을 특정해 검거에 힘을 보탰다.

22일 인천 삼산경찰서 등에 따르면 지난 20일 오후 2시 30분께 부평구 한 금은방에서 "누군가 금반지를 훔쳐 갔다"는 112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당시 피의자가 인천에서 경기 부천 방향으로 도주한 것으로 보고 인접 경찰서에 공조 요청을 했다.

부천 소사경찰서 112 상황팀에서 근무 중인 구자민 경위는 사건 현장 폐쇄회로(CC)TV 영상을 보다가 낯익은 모습을 발견했다.

영상에 담긴 20대 용의자 A씨는 구 경위가 2014년 강력팀 근무 당시 금은방 절도 혐의로 붙잡아 구속한 피의자와 동일 인물이었다.

경찰은 구 경위의 눈썰미 덕에 용의자를 곧바로 특정했고 CCTV를 토대로 도주 경로를 파악해 5시간 만에 A씨를 긴급 체포했다.

조사 결과 A씨는 금은방에서 시가 90만원 상당의 금반지를 착용한 뒤 그대로 도주한 것으로 파악됐다.

그는 경찰에서 "돈이 필요해서 범행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구 경위가 피의자를 알아본 덕에 신원이 쉽게 특정됐다"며 "절도 혐의로 A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말했다.

goodluck@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