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송정리∼고복리 1.8㎞ 농어촌도 완공…"주민불편 해소"

입력 2023-12-11 09:14

[세종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세종=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좁고 구불구불해 사고 우려가 컸던 세종시 전동면 송정리∼연서면 고복리 연결 임도가 쾌적하고 안전한 농어촌도로로 탈바꿈했다.

세종시는 송정선∼고송선 농어촌도로 확장·포장 공사를 마무리하고 11일 임시 개통했다고 밝혔다.

이 도로는 문제점 보완을 거쳐 오는 15일 정식 개통된다.
해당 구간은 도로가 협소하고 굽은 임도를 통과하는 편도 1차로로, 사고 우려가 커 이용 주민들로부터 확장·포장 요구가 많았던 곳이다.

시는 2016년부터 53억원을 들여 송정선∼고송선 1.8㎞를 왕복 2차로(폭 7.5m) 확장하는 사업을 추진해 왔다.

윤준상 도로과장은 "이 도로는 농촌지역 접근성 개선을 통한 주민 불편 해소에 많은 도움이 될 것"이라며 "임시 개통 기간에 드러난 문제점을 최대한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장군면 대교리 일원에서 추진 중인 대교선(총연장 1.8㎞·왕복 2차로) 농어촌도로 확장·포장 사업도 올해 말까지 공사를 마치고 개통할 계획이다.

sw21@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