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자살예방센터, 대한캠핑장협회와 생명존중 문화 확산 협약

장종호 기자

입력 2023-12-10 09:19

수정 2023-12-10 09:19

강승걸 인천광역시자살예방센터장(왼쪽)과 강명훈 대한캠핑장협회 사무총장

가천대 길병원(병원장 김우경)이 위탁운영 중인 인천광역시자살예방센터(센터장 강승걸)가 지역사회 내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 문화를 확산하기 위해 대한캠핑장협회(회장 김광회)와 7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인천광역시자살예방센터 3층 회의실에서 진행된 협약식은 서로 가진 역량과 전문성을 발휘해 협력함으로써 자살위해물건으로 지정한 물품을 올바로 사용하도록 홍보하고, 자살 위험군 발견 시 도움방법을 제공하는 등 생명존중문화를 조성하고 확산시키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등록 야영장 업주 및 이용객 대상 일산화탄소 중독 자살예방사업 홍보 협력 ▲생명존중문화 확산을 위한 상호 협력 및 공동사업 활성화 ▲등록 야영장 업주 및 종사자 대상 정신건강·자살예방 관련 교육 및 상담지원 ▲기타 상호 요청사항에 대한 협력 등 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이날 협약식에서 대한캠핑장협회 강명훈 사무총장은 "국민의 풍족한 여가생활과 안전한 관광문화를 위해 생명존중에 대한 인식을 갖도록 협력하겠다"며 "점차 늘어나는 캠핑장 이용객 중 삶을 포기하고 싶은 사람을 발견해 도움을 주고, 단 한 명의 생명을 살릴 수 있다면 그것보다 더 큰 의미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인천광역시자살예방센터 강승걸 센터장은 "힐링의 공간인 캠핑장이 누군가의 삶의 마지막 장소가 되지 않기 위해 두 기관의 협력은 의미가 깊다"며 "일산화탄소 중독으로 인해 소중한 생명을 잃지 않도록 캠핑장을 중심으로 생명존중문화를 확산하고,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인천광역시자살예방센터는 인천시민의 자살예방을 위해 2011년부터 인천광역시의 자살예방 및 생명존중문화 조성을 목적으로 가천대 길병원이 위탁 운영하고 있다. 또 인천시 관내 생명사랑 실천가게와 생명사랑 숙박업소를 선정해 일산화탄소 중독 자살예방을 위한 캠페인을 펼치는 등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