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연말 앞두고 CSR 확대…다문화청소년·노인 보듬는다

조민정 기자

입력 2023-11-22 14:58

수정 2023-11-22 14:59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활동을 지속 확대해 온 삼성이 다문화 청소년과 노인을 대상으로 한 새로운 CSR 사업을 시작한다고 22일다.



제일기획, 에스원 등 9개 삼성 계열사는 이날 서울 송파구 래미안갤러리에서 정·관계와 비정부기구(NGO)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사회적 약자 지원 CSR 신사업' 출범식을 열었다.

삼성은 출범식에서 ▲ 다문화 청소년의 자신감과 사회성을 높이는 '삼성 다문화청소년 스포츠 클래스'(제일기획) ▲ 디지털 정보격차로 일상생활에 어려움을 겪는 노인들의 범죄 피해 예방, 취업 등을 돕는 '삼성 시니어 디지털 아카데미'(에스원) 등 2개 CSR 신사업을 발표했다.

제일기획이 추진하는 다문화 청소년 스포츠 클래스는 내년 3월 1기 활동을 시작하며, 매년 초등·중학교 학생 300명을 선정해 진행할 예정이다.

스포츠 강사들이 주기적으로 다문화 청소년들을 찾아가 축구, 농구 등 스포츠 종목을 가르치는 '몸 튼튼 클래스', 학교나 사회에서 다문화 청소년들이 겪을 수 있는 정서적 문제를 관리하는 '마음 튼튼 클래스'로 나뉘어 운영된다.

디지털 환경에 적응하기 어려워하는 노인들에게 스마트폰과 키오스크 등 디지털 기기 활용을 위한 맞춤 교육을 제공하고 민간·공공 일자리 취업도 지원한다.

협력 NGO인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를 통해 65세 이상 기초연금 수급자와 차상위 계층을 대상으로 교육을 진행한다.

중앙노인보호전문기관과 협력해 노인들을 위한 디지털 체험학습센터도 구축한다. 에스원 임직원들이 센터와 실습 현장에 직접 나가 디지털 기기 조작을 돕고 활용법을 교육하는 재능기부 형식으로 참여한다.

아울러 한국노인인력개발원과 협력해 요식업체 등에서 디지털 기기를 이용해 할 수 있는 업무나 지하철 물품 보관 지원 업무 등 노인 일자리를 발굴하고 취업에 필요한 디지털 교육도 진행한다.

이날 행사에서 제일기획·에스원과 보건복지부, 사회복지공동모금회, 세이브더칠드런, 중앙노인보호전문기관은 사업 추진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신사업에는 삼성뿐 아니라 관계 부처, NGO, 사업 분야별 외부 전문가가 참여해 통합 지원체계를 구축하고 사업의 전문성과 내실을 높일 계획이다.

한편 삼성은 '함께가요 미래로! Enabling People(인에이블링 피플)'이라는 CSR 비전에 따라 삼성청년SW아카데미, 삼성희망디딤돌, 삼성드림클래스 등 청소년 교육을 포함한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