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외국인 주민' 전국 1위 안산시, 이민청 유치 본격화

입력 2023-10-03 11:23

more
'외국인 주민' 전국 1위 안산시, 이민청 유치 본격화
[안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외국인지원본부·다문화마을특구 지정 '전국 유일'
이민청 설치법 마무리 단계…경북·김포·인천 등도 유치 움직임



(안산=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전국 지방자치단체 가운데 외국인 주민이 가장 많은 경기 안산시가 출입국·이민관리청(이하 이민청) 유치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안산시 관계자는 3일 "저출생, 고령화 및 지방소멸 문제를 감안하면 이민정책은 더욱 적극적으로 시행되어야 한다"면서 "국가 이민 정책의 거점 역할을 수행해온 안산시는 이민청 유치를 적극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민청 설립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이 지난해 장관 취임 일성으로 제시했으며, 그는 지난달 8일 국회 교육사회·문화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정부 내부적으로 이민청 설립 방안이 지금 마무리 단계 있다. 법으로 지금 준비하는 단계"라고 설명한 바 있다.

경북, 경기 김포시, 인천시 등이 이민청 유치를 추진하거나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산시는 전국에서 유일하게 다문화마을특구가 지정된 대한민국 외국인 특화도시일 뿐만 아니라 전국 지자체 최초로 외국인주민지원본부를 설치해 이민 관련 정책의 표준을 만들어온 만큼 이민청 유치의 최적지라고 설명한다.
2021년 기준 행정안전부 집계에 따르면 안산시의 외국인 주민은 9만4천941명으로 전국 226개 지자체 가운데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이는 안산시 인구(71만8천384명) 대비 13.2%를 차지하는 수치며, 외국인 주민은 지난 2018년 8만9천903명에서 2021년 9만4천941명으로 지속 증가하는 추세다.

앞서 안산시는 2005년 전국 지자체 가운데 최초로 외국인 전담 기구(외국인주민지원본부)를 설치했고, 2009년에는 단원구 원곡동이 전국 최초로 다문화마을특구로 지정된 데 이어 2020년에는 아시아 국가 중 두 번째로 유럽평의회 세계 상호문화도시로 지정받았다.

안산시는 정부 외국인 정책의 테스트베드 역할도 수행했다.

법무부와 고용노동부의 다문화가족·외국인 서비스를 한데 모은 '다문화 이주민+(플러스) 센터'가 2017년 12월 안산에 처음 설치됐고, 안산시는 법무부로부터 이민자 조기적응 프로그램 운영기관(2015년)·이민자 사회통합 프로그램 거점 기관(2010년)으로 지정받은 바 있다.


또 영동고속도로·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 등 5개 고속도로와 4호선·수인선 등 6개 지하철 등 편리한 교통망으로 내외국인의 접근성이 편리한 점도 이민청 입지에 최적이라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이와 함께 세계 105개국 대사관과 지속적인 협력 체계를 통해 정책 및 문화를 교류하고 내외국인 교육에 대한 정책 네트워킹을 이미 구축한 점, 전국 40여개 외국인 주민 커뮤니티·국가별 공동체와 협력하는 점도 장점이다.

이민근 안산시장은 "거주 외국인 형태별로 관련 부처가 다르고 정책이 중복되는 문제가 있는 만큼 콘트롤타워 격인 이민청 설립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안산시는 이민정책에 대한 내외국인 수용성이 높아 이민정책에 대한 국민적 갈등을 최소화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hedgehog@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