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소록도 천사' 마가렛 장례미사, 오스트리아 현지서 7일 엄수

입력 2023-10-03 10:55

'소록도 천사' 마가렛 장례미사, 오스트리아 현지서 7일 엄수
[김연준 신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국내 추모 미사는 천주교 광주대교구청·소록도 나눔연수원서 열려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소록도 천사' 마가렛 피사렉 간호사의 장례 절차가 오스트리아 현지에서 엄수된다.

3일 천주교 광주대교구 등에 따르면 마가렛 간호사 장례 미사가 고인이 생애 마지막 시간을 보낸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의 요양원 내 경당에서 현지 시각으로 오는 7일 오후 3시 30분에 열린다.

천주교 광주대교구와 전남 고흥군 등은 고인의 마지막 길을 배웅할 조문단 구성을 논의하고 있다.

마가렛 간호사의 헌신을 기릴 국내 추모 미사는 오는 4일 오전 9시 천주교 광주대교구청 성당, 오는 5일 오후 2시 고흥군 소록도 마리안느와 마가렛 나눔연수원에서 잇달아 치러진다.

시민 추모객을 위한 분향소는 서울 중구 대한간호협회 회관, 소록도 마리안느와 마가렛 나눔연수원 등 2곳에 설치된다.

각 분향소는 오는 4일부터 닷새간,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추모객을 맞는다.

일평생 소록도 한센인들을 위해 헌신한 마가렛 간호사는 지난달 29일 88세의 일기로 선종했다.

폴란드 태생 수녀였던 고인은 1955년 오스트리아 국립간호대학을 졸업하고 1959년 구호단체를 통해 한국에 파견됐다.

그는 공식 근무 기간이 끝난 후에도 한국에 남아서 1966년부터 39년 동안 자원봉사자 신분으로 동료 간호사인 마리안느 스퇴거와 함께 소록도의 한센인들을 돌봤다.

두 간호사는 고령으로 건강이 나빠져 한센인들을 돌보기 힘들어지자 2005년 11일 "섬사람들에게 부담 주기 싫다"는 편지 한 장만 남긴 채 조용히 오스트리아로 돌아갔다.

귀국 이후 단기 치매 등으로 요양원에서 지낸 마가렛 간호사는 대퇴골 골절로 수술을 받던 중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우리 정부는 마가렛과 마리안느 등 두 간호사에게 국민포장(1972), 대통령 표창(1983), 국민훈장 모란장(1996) 등을 수여했다.

hs@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