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친구가 '수돗물'로 라면 끓여줘 화가 나…무조건 생수 사용해야 하지 않나요?"

황수빈 기자

입력 2023-09-05 17:40

"친구가 '수돗물'로 라면 끓여줘 화가 나…무조건 생수 사용해야 하지 않…
출처 : 픽사베이

수돗물로 음식을 만드는 것이 이해가 가지 않는다는 사연이 전해져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친구가 라면을 끓여줬는데 수돗물에다 끓였다."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게시물 작성자 A씨는 "친구가 라면을 수돗물에다가 끓여줬다. 짜증난다. 진짜 미친거 아니냐"라고 불만을 털어놓았다.

A씨의 글을 접한 한 누리꾼이 "그렇다면 글쓴이가 친구에게 생수로 라면을 끓여달라고 한 것이냐"라고 묻자 A씨는 "애초에 음식을 만들 때에 수돗물로 만든다는 걸 생각해 본 적이 없다."라고 답했다.

또다른 누리꾼이 "과일과 채소를 씻을 때에도 정수기 물을 받냐, 세면대 수도꼭지에도 필터를 달고 사용하냐"라고 질문하자 A씨는 "우리집은 예민해서 웬만하면 모두 필터를 달아 놓는다."라며 "과일과 채소를 씻을 때도 당연히 정수기 물을 사용한다."라고 했다.

A씨는 "나는 수돗물에 라면을 끓이는 게 기분이 나쁘다. 수돗물에 이상한 성분이 있을 줄 알고 우리집은 늘 생수로만 음식을 만든다. 수돗물은 못먹는 물이지 않냐."라며 "그렇다면 유럽에서 석회수가 나와도 그걸 끓여서 그대로 먹을 것이냐"라고 했다.

그러면서 A씨는 "식당에서 수돗물을 쓰는지 안쓰는지 어떻게 아냐"라며 "그런데 수돗물 냄새에 예민해서 수돗물로 음식을 만들면 티가 확 난다. 나처럼 음식에 예민하고 까다로운 사람들은 느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A씨의 글을 접한 대다수의 누리꾼들은 "나도 수돗물로 라면을 끓인다.", "끓이면 생수나 다름 없다.", "음식점에서도 모두 생수가 아니라 수돗물을 사용한다.", "한국 수돗물은 깨끗해서 그냥 끓여서 먹어도 된다."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황수빈 기자 sbviix@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