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항 전 보트 점검하세요" 제주해경청 찾아가는 무상점검

입력 2023-03-14 11:44

[제주지방해양경찰청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제주=연합뉴스) 전지혜 기자 =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모터보트, 고무보트, 세일링요트, 수상오토바이 등 개인 수상레저 활동자에 대한 '찾아가는 안전 점검 무상 서비스'를 다음 달부터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개인 수상레저 활동자는 대부분 보트 등 동력기구를 육상에 보관하다가 성수기인 4∼10월에 이용하며, 5년 주기 안전 검사에 의존하다 보니 기구를 방치하거나 점검이 소홀해 고장 사고가 빈번하다.

봄이 되면 겨울철 사용하지 않았던 기구를 점검하지 않고 바다로 나가 레저활동을 즐기다가 단순 고장 등으로 표류하다 구조되기도 하고, 일부는 다른 선박과 충돌하거나 암초에 걸리는 등 2차 사고로 이어지기도 한다.

최근 3년간 제주해경청에 접수된 해상 수상레저 사고 214건 중 155건(72%)이 단순 고장에 의한 표류 사고였다.

기구별로는 모터보트 81%, 고무보트 16%, 세일링요트·수상오토바이 3% 순이었다.

사고 원인은 정비 불량 80%, 연료 고갈 8%, 운항 부주의 5% 순으로 안전의식 부족으로 인한 사고가 대부분이었다.

이에 따라 해경은 레저 활동자가 늘어나는 성수기를 맞아 도내 주요 동력수상레저기구 출·입항지에서 개인 수상레저기구 안전 점검 서비스를 시행하고, 안전 의식을 고취하기 위한 홍보 캠페인도 실시한다.

점검은 관할 해양경찰서가 주관하며 해양교통안전공단(KOMSA), 수리업체 등 분야별 전문가와 함께 추진 기관과 기초 장비 상태 등 기구 전반을 점검한다.

점검을 원하는 동력수상레저기구 소유자는 가까운 해양경찰서에 전화로 사전 예약한 뒤 지정된 장소에 방문하면 된다.

해경 관계자는 "동력수상레저기구는 선체가 작고 상대적으로 안전에 취약해 표류 시 충돌·전복 등의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어서 출항 전 점검이 꼭 필요하다"며 "서비스를 신청해 점검 방법을 배우고, 안전 수칙도 잘 지키며 레저활동을 즐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atoz@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