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감한 퍼트'로 2승 '쾅!', 신인상→제주서만 2승→상금 1위까지…이예원의 '폭풍질주'[서귀포 리포트]

박상경 기자

입력 2023-08-13 16:20

수정 2023-08-13 16:54

◇사진제공=KLPGA

[서귀포=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두 번의 과감한 퍼트. 결과는 짜릿한 우승이었다.



이예원(20)이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투어 제1회 두산건설 위브(We've) 챔피언십 초대 챔피언의 감격을 맛봤다. 이예원은 13일 제주 서귀포 테디밸리 골프앤리조트(파72·6735야드)에서 펼쳐진 대회 마지막날 버디 5개, 보기 1개로 4언더파 68타를 기록했다. 최종합계 10언더파 206타가 된 이예원은 루키 김민선과 함께 공동 1위가 돼 치른 첫번째 연장에서 약 6m 거리 버디 퍼트를 성공시키면서 우승의 감격을 맛봤다. 지난 4월 제주에서 펼쳐진 롯데렌터카 여자 오픈에 이은 통산 2승.

우승의 원동력은 퍼트였다. 이예원은 10언더파로 공동 선두 상황이었던 16번홀(파4)에서 10.5m 거리의 퍼트를 집어 넣었다. 과감하게 친 공이 오른쪽 라인을 타고 그대로 홀컵 안으로 빨려 들어가 갤러리의 탄성을 자아냈다. 연장전에서도 두 번째 아이언샷을 홀컵 왼쪽 그린에 올려 놓은 뒤 6m 거리에서 과감하게 퍼트를 시도, 버디를 낚았다.

지난해 정규투어에 데뷔한 이예원은 우승 없이 2위와 3위를 각각 3차례씩 기록했고, 톱10에 13차례 진입하면서 3001점의 신인상 포인트를 차지, 신인상을 거머쥐었다. 올해는 두산건설 챔피언십까지 시즌 17차례 대회에서 모두 컷 통과에 성공했고, 박민지 박지영 임진희(이상 2승)에 이어 네 번째로 시즌 다승자 명단에 이름을 올리는 등 기세를 이어가고 있다. 두산건설 챔피언십 우승으로 상금랭킹은 1위(7억2592만원), 대상 포인트는 2위(344점)가 됐다.

제주도는 변화무쌍한 날씨와 일명 '한라산 브레이크'로 불리는 그린 경사 탓에 프로 선수들도 애를 먹는 까다로운 코스 조건을 갖고 있다. 이런 무대에서 생애 첫 승에 이어 4개월 만에 다시 우승을 거머쥐게 되면서 이예원도 '제주도의 강자'로 이름을 올릴 수 있게 됐다.

이예원은 우승이 확정된 직후 "후반기 1승을 더 추가하는 게 목표였다. 좋은 기억을 안고 있는 제주도에서 좋은 성적을 내고자 했는데, 새 대회에서 초대 챔피언에 올라 감회가 남다르다. 평소 좋아하는 제주도에서 생애 첫승에 이어 2승째까지 거두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연장전에 대해선 "먼저 퍼트에 나섰는데 '절대 짧게 치면 안되겠다'고 생각했다. 버디를 성공시키지 못하면 질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과감하게 쳤는데 라인을 잘 탄 것 같다"고 했다.

서귀포=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