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LPGA 유일의 쌍둥이 선수' 김아로미-새로미 자매, 넥센과 후원 계약 체결

박상경 기자

입력 2023-04-04 10:38

수정 2023-04-04 10:40

◇사진제공=스포티즌

[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투어 유일의 현역 쌍둥이 자매 선수인 김새로미-아로미가 넥센그룹과 3일 메인 후원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계약은 오는 2024년까지며, 두 선수는 KLPGA투어 대회에 넥센그룹 모자와 세인트나인 골프볼(2024년부터 사용)을 사용한다.



김아로미-새로미는 1998년 1월 6일생으로 동생보다 30초 일찍 태어난 김아로미가 언니다. 김아로미는 지난 2017년 8월 KLPGA 입회 후 이듬해인 2018년 KLPGA 2018 군산CC 드림투어 4차전에서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2023년에는 KLPGA 정규투어를 누비며 생애 첫 KLPGA투어 우승에 도전한다.

동생인 김새로미는 언니보다 한 달 앞선 2017년 7월 KLPGA에 입회해 2019년 1차례 준우승과 함께 드림투어 상금순위 16위에 올라 2020년 KLPGA투어 무대를 밟았다. 지난주 열린 KLPGA 2023 SBS골프-롯데 오픈 드림투어에서는 공동 5위에 올라 언니와 함께 2023년 KLPGA 롯데 오픈에 출전할 예정이다.

김아로미는 "선수로서 가치를 인정해준 넥센그룹에 감사함을 전한다"라며 "자매가 하나가 되어 앞으로 넥센그룹과 함께 멋진 순간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새로미는 "지난해 언니가 캐디를 맡으면서 둘이 함께 했을 때 시너지가 나는 것을 몸소 느꼈다"며 "앞으로 넥센그룹의 후원을 통해 언니와 함께 선의의 경쟁을 펼쳐 훌륭한 선수가 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