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박세리 감독, 대회 전 영국왕립골프협회 주관 포럼 참석, 주제 발표[싱가포르여자오픈]

정현석 기자

입력 2022-12-07 09:18

more
박세리 감독, 대회 전 영국왕립골프협회 주관 포럼 참석, 주제 발표
2022년 인도네시아에서 열린 AGLF총회 전경. 사진제공=AGLF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영국왕립골프협회(R&A)가 주관하는 'R&A 위민 인 골프 포럼'이 하나금융그룹 싱가포르여자오픈 1라운드가 열리는 9일 싱가포르 타나메라 컨트리클럽에서 열린다.



아시아에서 급성장하고 있는 여자 골프를 주제로 한 이번 포럼에서는 여성 골프 인구 증가의 중요성과 포용적인 골프 문화에 대한 다양한 여성 골프 리더십에 대한 주제 발표를 하고 이에 대한 심도 깊은 토론을 진행한다.

R&A 재키 데이비슨 이사와 도미닉 월 R&A 아시아태평양지역 총괄이사, 박세리 감독(바즈인터내셔널 대표/AGLF이사), 가천대 김순영 교수, AGLF 박폴 사무총장 등이 참여한다.

세계 골프 명예의 전당에 오른 박세리 감독은 20여년의 투어 생활을 통해 얻은 경험과 도전 및 위기 극복을 주제로 발표에 나선다.

김순영 교수는 1부 투어인 KLPGA 투어, 2부 투어인 드림투어, 3부 투어인 점프투어 그리고 시니어 선수들이 경쟁하는 챔피언스투어로 나눠지기까지 체계적인 시스템을 갖추게 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의 성장 과정에 대해 발표할 예정이다. 세계 유일 운영 체계인 3부 점프투어로 인해 대한민국 여자 골프의 미래를 이끌어갈 주역들이 많이 발굴되고 한국여자 선수들이 많은 경험과 체계적인 투어 활동을 거쳐 세계 무대로 진출하면서 최고의 경쟁력을 갖게 된다는 내용도 발표한다.

아시아골프리더스포럼(AGLF)은 창립 배경과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여자 골프 발전을 위한 향후 계획 그리고 12개국 13개 골프 단체와 함께 레이디스 아시안투어(LAT) 시리즈를 확대하기 위한 주요 역할에 대해 주제 발표할 계획이다.

AGLF의 박폴 사무총장은 "아시아 태평양 지역의 여자골프 발전을 함께 하기 위해 영국왕립골프협회(R&A)와 아시아 최초로 R&A 위민 인 골프 포럼을 개최하게 돼 의미가 깊다"며 "2024년에는 LAT시리즈의 기존 5개 대회뿐만 아니라 뉴질랜드, 태국, 필리핀, 홍콩 등에서도 새로운 여자 골프 대회를 창설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영국왕립골프협회(R&A)의 재키 데이비슨 이사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은 전세계의 여자 골프를 주도하는 지역으로 성장하였고, 처음으로 아시아에서 R&A 위민 인 골프 포럼을 개최하게 되어서 매우 뜻 깊은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 된다"며 "앞으로 50년 동안 골프가 번창하고 골프 산업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여성이 골프에 참여할 수 있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포럼을 개최하기 위해 아시아골프리더스포럼(AGLF) 및 아시아태평양골프연맹(APGC)과 함께 많은 준비를 했다"고 덧붙였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