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사비 감독을 둔 바르샤의 코미디 행보, 사퇴→만류→경질, 그럼에도 사비는 "영원하라 바르샤!" 애정 과시

박찬준 기자

입력 2024-05-25 09:22

more
사비 감독을 둔 바르샤의 코미디 행보, 사퇴→만류→경질, 그럼에도 사비는…
황당한 선택이다. 바르셀로나가 '레전드' 사비 에르난데스를 전격 경질했다. 바르셀로나는 24일(한국시각)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후안 라포르타 회장은 시우타트 에스포르티바 호안 감페르에서 열린 회의를 거쳐 사비 감독이 다음 시즌부터 감독직을 수행하지 않는다고 밝혔다'며 '라포르타 회장은 사비 감독에게 직접 이같은 결정을 통보했다. 구단은 코치와 선수로서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경력을 사비에게 감사하며 앞으로의 모든 성공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황당한 선택이다.



바르셀로나가 '레전드' 사비 에르난데스를 전격 경질했다. 바르셀로나는 24일(한국시각)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후안 라포르타 회장은 시우타트 에스포르티바 호안 감페르에서 열린 회의를 거쳐 사비 감독이 다음 시즌부터 감독직을 수행하지 않는다고 밝혔다'며 '라포르타 회장은 사비 감독에게 직접 이같은 결정을 통보했다. 구단은 코치와 선수로서 누구도 따라올 수 없는 경력을 사비에게 감사하며 앞으로의 모든 성공을 기원한다'고 밝혔다.

사비 감독도 성명을 통해 "인생의 클럽을 떠난다는 건 쉬운 일이 아니지만, 2년 반 동안 큰 자부심을 가지고 떠난다"며 "선수 시절과 같은 존경심을 보여준 패들의 응원과 애정에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일요일 이후부터는 다시 관중석에서 또 한 명의 바르셀로나 팬이 될 것이다. 선수나 코치이기 전에 저는 바르셀로나의 팬이었다. 팬들과 선수들, 스태프, 구단 직원, 회장, 이사회, 미디어 등 모두에게 감사하다"고 했다. 사비 감독은 27일 열리는 세비야와의 2023~2024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8라운드 최종전을 끝으로 지휘봉을 내려놓는다.

바르셀로나는 올 시즌 무관에 그쳤다. 사비 감독의 지도력이 도마 위에 올랐다. 2021년 11월 친정팀 바르셀로나로 돌아온 사비 감독은 지금까지 라리가와 수페르코파 데 에스파냐에서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하지만 냉정히 기대만큼은 아니었다. 바르셀로나는 없는 살림에서도 여러 선수들을 영입해, 사비 감독을 지원했다. 올 시즌은 특히 아쉬운 모습이었다.

사비 감독은 지난 1월 바르셀로나를 떠나겠다고 했다. 성적 부진에 대한 책임이었다. 사비 감독은 "올 시즌을 끝으로 바르셀로나 감독직을 수행하지 않을 것이다. 난 6월 30일이 되면 클럽을 떠난다. 라포르타 회장, 그리고 스태프들과 논의 끝에 결정을 내렸다. 바르셀로나는 변화가 필요하다. 이 결정이 전반적인 상황을 완화시킬 거라고 생각한다. 내가 책임감을 느낀다. 며칠 전에 떠나기로 결정했고, 이제 이 사실을 발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바르셀로나도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사비 감독이 6월 30일 이후 바르셀로나를 떠날 것이라고 말했다. 사비 감독은 지금의 결정이 바르셀로나를 위한 최선의 선택이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

바르셀로나 수뇌부들이 사비 감독 설득 작업에 나섰다. 선수들도 사비 감독의 잔류를 원했다. 사임 발표 후 성적이 급반등하며, 등을 돌렸던 팬들 역시 다시 돌아왔다. 결국 사비 감독도 마음을 바꿨다. 지난달 25일 최종적으로 사비 감독의 잔류를 발표했다. 사비 감독은 "모두가 보내준 사랑과 지지에 감사하다"고 미소를 지었다.

하지만 또 다시 기류가 바뀌었다. 마지막 희망이었던 유럽챔피언스리그 우승마저 실패하자, 사비 감독에 대한 믿음이 흔들렸다. 사비 감독 잔류에 열정적이었던 후안 라포르타 회장은 사비 감독이 공개적으로 구단 재정에 대해 언급한 것에 대해 분노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비 감독은 "이제 바르셀로나는 재정이 안정적인 다른 구단들과 다르다. 팬들은 이 사실을 알아야 한다"고 한 바 있다.

RAC1의 보도는 이보다 한발 더 나아갔다. RAC1은 '만약 바르셀로나가 사비 감독을 경질할 경우, 그와 코칭 스태프들에 대한 위약금으로 1500만유로를 지불해야 한다'며 '바르셀로나는 사비가 이 금액을 포기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했다. 이유가 있다. 사비 감독은 과거 바르셀로나에 문제가 되는 일은 하지 않겠다고 언급한 바 있다. 이 때문에 바르셀로나는 당연히 위약금을 받지 않을거라 생각하고 있다.

결국 바르셀로나의 선택은 경질이었다. 바르셀로나가 레전드와 아름답지 않은 마무리를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리오넬 메시는 잔류를 원했지만, 재정 문제로 눈물 속 팀을 떠났다. 이 과정에서 계약상 문제가 발생해 법정 다툼까지 갈 뻔 했다. 루이스 수아레스 역시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로 떠나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사비 감독 마저 황당한 모양새로 결별하자, 라리가내 타 팀 감독 마저 안타까워하는 모습이다. 키케 산체스 세비야 감독은 "이런 말을 하면 안 되겠지만, 바르셀로나는 레전드들을 정말 안 좋게 대우하고 있다"며 "정말 옳지 못한 일이다. 로날드 쿠만부터 메시, 이번엔 사비 감독까지 얼마나 안 좋나. 구단이 레전드들을 환상적으로 대우해 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사비 감독은 이같은 처사에도 불구하고 바르셀로나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그는 자신의 SNS에 '일요일 내 바르셀로나 감독 커리어가 끝날 것이다. 인생의 팀을 떠나는 것은 절대 쉽지 않다. 하지만 지난 2년 반 동안 두 번째 가족처럼 지내 온 선수단의 수장이 된 것이 너무나 자랑스럽다'며 '난 팬들의 응원과 애정에 감사하고 싶다. 항상 내 편이었고 내게 축구 커리어에서 항상 똑같은 사랑을 주셨다'고 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너무나 훌륭한 선수단, 스태프들과 함께 일했다. 지난 시즌 우리는 리그와 수페르코파를 우승했다. 이번 시즌은 원했던 트로피를 얻지 못했지만, 라마시아에서 올라온 어린 재능들을 성장시키도록 도왔다'며 '모든 것에 감사하다. 팬들, 선수들, 스태프들, 구단 직원들, 회장, 보드진, 스포츠 디렉터, 미디어, 그리고 2년 반 동안 여정을 함께 한 모든 이들에게 감사하다. 난 내 마음을 담아 구단이 잘 되길 바란다. 영원하라 바르샤'라고 했다.

사비 감독의 후임으로는 한지 플릭 전 독일 대표팀 감독이 유력하다. 플릭 감독은 독일 대표팀에서 물러난 후 바르셀로나만을 바라봤다. 바이에른 뮌헨과도 링크가 있었지만, 그의 머릿 속에는 바르셀로나 뿐이었다. 이미 스페인어 공부까지 시작했다. 이적시장의 최고 권위자로 평가받는 파브리치오 로마노도 자신의 SNS를 통해 '플릭이 새 바르셀로나 감독이 된다'며 트레이드 마크인 'Here We Go'를 언급했다. 계약기간은 2026년까지가 유력하다.

한편, 사비 감독은 한국 대표팀의 제안을 거절한 것으로 알려져 큰 화제를 낳았다. 스페인 문도 데포르티보는 24일 '지난 1월 바르셀로나를 떠나기로 결정한 지 몇 주 후 사비 감독은 한국팀 (감독직) 제안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어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경질된 후 후임 자리를 제안받았으나 사비 감독은 '관심은 고맙다'면서도 이를 거절했다'며 '(당시) 사비 감독은 이미 여러 팀으로부터 관심을 받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