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도움 기록할 자격 있었다!" 'EPL 역대 6호 세번째 10-10 달성' 손흥민, 최고 평점 톱3 '싹쓸이'

박찬준 기자

입력 2024-05-20 06:47

more
"도움 기록할 자격 있었다!" 'EPL 역대 6호 세번째 10-10 달성…
캡틴' 손흥민(토트넘)이 전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토트넘 홋스퍼는 20일 오전 0시(한국시각) 영국 셰필드에 위치한 브라몰 레인에서 열린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8라운드에서 3대0으로 승리했다. 손흥민이 새로운 역사를 썼다. 이날 도움 한개를 추가하며, 17골-10도움, 10-10 클럽 가입에 성공했다. 2019~2020시즌 아시아 선수 최초로 EPL 10-10(11골-10도움)을 달성한 적이 있는 손흥민은 2020~2021시즌(17골-10도움)에 이어 세번째로 10-10 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EPL에서 3차례 이상 10-10 클럽에 가입한 선수는 5명이다. 디디에 드록바, 프랭크 램파드, 에릭 칸토나, 웨인 루니, 모하메드 살라가 주인공이다. 이 중 루니가 5번으로 가장 많고, 칸토나와 램파드가 4회로 그 뒤를 이었다. 드록바와 살라는 총 3차례 기록했다. 손흥민은 또 한번 10-10 클럽에 가입하며, 명실상부 EPL 레전드로 손색이 없는 커리어를 갖게 됐다. 손흥민은 이미 득점왕 타이틀까지 갖고 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캡틴' 손흥민(토트넘)이 현지 언론의 극찬을 받았다.



토트넘 홋스퍼는 20일 오전 0시(한국시각) 영국 셰필드에 위치한 브라몰 레인에서 열린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8라운드에서 3대0 대승을 거뒀다. 토트넘은 승점 66으로 시즌을 마무리했다. 5위에 오른 토트넘은 유로파리그 진출을 확정지었다. 토트넘은 지난 라운드 맨시티 원정에서 0대2로 패하며, 유럽챔피언스리그 티켓의 마지노선인 4위 입성이 물건너 갔다. 애스턴빌라가 승점 68로 4위를 확정지었다. 유로파리그 출전에 도전하던 토트넘은 첼시(승점 63)의 막판 추격을 따돌리고 5위를 결정지었다. 셰필드는 수비가 완전히 무너지며, 최하위로 시즌을 마쳤다.

손흥민은 이날 새로운 역사를 썼다. 이날 도움 한개를 추가하며, 17골-10도움, 10-10 클럽 가입에 성공했다. 2019~2020시즌 아시아 선수 최초로 EPL 10-10(11골-10도움)을 달성한 적이 있는 손흥민은 2020~2021시즌(17골-10도움)에 이어 세번째로 10-10 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EPL에서 3차례 이상 10-10 클럽에 가입한 선수는 5명이다. 디디에 드록바, 프랭크 램파드, 에릭 칸토나, 웨인 루니, 모하메드 살라가 주인공이다. 이 중 루니가 5번으로 가장 많고, 칸토나와 램파드가 4회로 그 뒤를 이었다. 드록바와 살라는 총 3차례 기록했다. 손흥민은 또 한번 10-10 클럽에 가입하며, 명실상부 EPL 레전드로 손색이 없는 커리어를 갖게 됐다. 손흥민은 이미 득점왕 타이틀까지 갖고 있다.

이미 외신들도 손흥민의 기록에 주목했다. 특별한 기록이라며 엄지를 치켜 올렸다. 통계 업체 스쿼카는 '역대 EPL 무대에서 세 차례 이상 10골-10도움을 기록한 선수는 6명뿐'이라며 '쏘니(손흥민)가 레전드의 리스트에 올랐다'고 극찬했다. 풋볼 온 TNT 스포츠도 '손흥민이 EPL 한 시즌 동안 10골-10도움을 기록한 건 이번이 세 번째'라고 했다. 스탯맨 데이브도 '손흥민이 17골-10도움으로 EPL 개인 통산 3번째 10-10클럽에 가입했다. 손흥민은 EPL 레전드'라고 덧붙였다.

손흥민은 이날 왼쪽 날개로 나서 맹활약을 펼쳤다. 88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손흥민은 이날 득점 보다는 찬스메이킹에 집중했다. 손흥민은 57번의 터치를 하며, 40번의 패스를 성공시켰다. 성공률이 95%에 달했다. 이 중 키패스가 5개였고, 그 중 하나가 도움으로 연결됐다. 만들어낸 빅찬스가 2개였다. 기대 도움값은 0.44에 달했다. 동료들, 특히 메디슨이 기회를 살렸더라면 더 많은 도움도 가능했던 경기였다. 슈팅은 두번 때려 모두 유효슈팅으로 연결했고, 드리블은 2번 시도해 1번을 성공시켰다. 수비에서도 빛났다. 7번의 지상 경합을 시도해 5번을 성공시켰다.

손흥민은 높은 평점을 받았다. 소파스코어는 팀내 최고인 평점 8.7점을 줬다. 멀티골을 넣은 데얀 쿨루셉스키와 같은 평점이었다. 풋몹은 쿨루셉스키에 이어 두번째로 높은 8.4점의 평점을 줬다. 후스코어드닷컴은 9.3점의 쿨루셉스키, 8.4점의 페드로 포로에 이에 세번째로 높은 8.36점을 줬다. 손흥민의 활약을 인정했다.

풋볼런던도 쿨루셉스키에 이어 두번째로 높은 평점 8점을 줬다. 풋볼런던은 손흥민에 대해 '왼쪽 날개로 나서 클루셉스키의 골을 어시스트했다. 이어 자신이 직접 골을 노렸지만, 포더링엄 골키퍼에 막혔다. 두번째 골에서 키 역할을 했다. 메이슨을 향해 기가 막한 패스를 보냈고, 이는 쿨루셉스키의 마무리를 만들었다. 막판 존슨을 향한 크로스를 훌륭했다. 그는 도움을 올릴 자격이 있었다'고 극찬했다.

최고의 활약을 보인 쿨루셉스키에 대해서는 '베스트11에 복귀해 스리톱의 중앙으로 뛰었다. 선제골을 넣었고, 전반 중반 추가골 기회도 있었지만, 상대 골키퍼의 선방에 걸렸다. 후반 멀티골을 넣었다. 최전방에서 정말 좋은 퍼포먼스를 보이며 홈팀에게 큰 문제를 야기했다'고 했다.

한편, 경기는 토트넘의 완승으로 마무리됐다. 토트넘은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손톱이 아니라 쿨루셉스키가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다. 손흥민과 브레넌 존슨이 좌우에 섰다. 제임스 메디슨이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섰고, 로드리고 벤탄쿠르와 파페 사르가 중원을 지켰다. 미키 판 더 펜-크리스티안 로메로-라두 드라구신-페드로 포로가 포백을 이뤘다. 골문은 변함없이 굴리엘모 비카리오가 지켰다.

초반 밀리던 토트넘은 선제골을 넣었다. 전반 14분 밀리던 토트넘이 단 한번의 기회를 살렸다. 판 더 펜이 인터셉트하며 메디슨에게 연결했다. 메디슨은 곧바로 손흥민에 내줬고, 손흥민은 뛰어들던 쿨루셉스키에게 연결했다. 쿨루셉스키는 멋진 왼발 터닝슈팅으로 셰필드의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의 시즌 10번째 도움이었다. 후반 13분 추가골을 넣었다. 손흥민이 왼쪽을 멋지게 돌파하며 컷백을 시도했다. 메디슨의 슈팅은 수비에 막혔다. 세컨볼을 따내려던 판 더 펜의 발에 맞고 슈팅처럼 연결됐고, 골키퍼를 맞고 나오자 존슨이 잡아 뒤로 내줬다. 포로가 뛰어들며 대포알 같은 슈팅으로 이날 환상 선방쇼를 펼치던 포더링엄 골키퍼를 뚫었다.

19분에는 손흥민이 멋진 기점 패스를 연결했다. 손흥민이 왼쪽에서 멋진 아웃프런트 패스로 뛰어들던 메디슨에게 연결했다. 메디슨은 왼쪽을 무너뜨리며 원터치 왼발 크로스를 시도했다. 클루셉스키는 오른발로 마무리하며 이날 멀티골을 넣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