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현장인터뷰]승장 박진섭 감독 "버티기 성공했다. 다음은 홈승률에 집중"

최만식 기자

입력 2024-05-19 18:59

승장 박진섭 감독 "버티기 성공했다. 다음은 홈승률에 집중"


[성남=스포츠조선 최만식 기자] "이제 홈 승률 올리고 싶다."



부산 아이파크 박진섭 감독이 안도의 한숨을 내쉬면서도 홈에서의 필승의지를 새로 다졌다.

박 감독이 이끄는 부산은 19일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하나은행 K리그2 2024' 13라운드 성남FC와의 원정경기서 프리킥 선제골을 사수하며 1대0으로 승리했다.

최근 2경기 연속 무승(1무1패)에서 벗어난 부산은 승점 19(5승1무5패)를 기록하며 수원 삼성을 다득점으로 따돌리고 3위로 도약했다.

이날 승리에 대해 박 감독은 "원정인 데다 무더위 속에서 한 골을 끝까지 잘 지켜준 선수들에게 고맙다. 빨리 회복 해서 다음 경기를 준비하는 게 급선무"라고 소감을 밝혔다.

부산의 올 시즌 원정 7경기 무패를 기록했다. 이에 박 감독은 "딱히 비결은 없다. 오늘도 끝까지 버티려고 노력한 게 승리 요인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경기 시작 전 수비 위주의 안정적인 경기 운영을 예고했던 박 감독. 부산 선수들은 무실점으로 화답했다.

박 감독은 이에 대해 "최근 실점이 많아서 무실점을 해보자고 선수들과 얘기를 많이 했다. 오늘도 골 안 먹고 끝까지 버티는 전략으로 준비했는데 잘 맞아 떨어진 것 같다"며 살짝 미소를 보였다.

원정에서 강하지만 부산은 홈에서는 아직 승률이 높지 않다. 박 감독도 고민하는 대목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그는 "홈경기 승리는 큰 숙제다. 먼저 선제 득점 후 막는 방법 등 홈 승률을 높이기 위한 여러 방법이 있는데, 어떻게 해서든 전략적으로 잘 짜서 홈 승률을 올려보겠다"며 달라질 부산을 기대했다. 성남=최만식 기자 cms@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