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아스널, SON 저격→위선이야" 리버풀 레전드의 '참교육', 5년 전에는 "니들이 그랬잖아"

김성원 기자

입력 2024-05-15 21:44

수정 2024-05-15 21:49

more
"아스널, SON 저격→위선이야" 리버풀 레전드의 '참교육', 5년 전에…
AP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리버풀 레전드 제이미 캐러거가 아스널 팬들을 향해 '위선'이라고 맹폭했다.



토트넘은 15일(이하 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4라운드 순연경기에서 0대2로 패했다. 승점 3점을 추가하지 못한 토트넘은 4위가 좌절돼 다음 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 출전이 무산됐다.

그러나 분위기는 사뭇 다르다. '북런던의 앙숙'인 라이벌 아스널 때문이다. 토트넘이 이날 패하면서 20년 만의 EPL 우승을 노린 아스널의 꿈도 희미해졌다. 맨시티는 승점 88점을 기록, 선두를 탈환했다. 승점 86점의 아스널은 2위로 떨어졌다. 두 팀의 승점 차는 2점이다.

이제 남은 경기는 한 경기 뿐이다. 맨시티는 20일 0시 웨스트햄, 아스널은 같은 시각 에버턴을 각각 홈으로 불러들인다. 맨시티가 승리하면 자력 우승이 확정된다.

맨시티가 정상에 서면 잉글랜드 1부 리그 사상 최초로 4연패를 달성한다. 1992년 출범한 EPL은 물론 그 전에도 4연패를 이룬 팀은 없었다. 아스널은 맨시티가 패하고, 이겨야만 우승컵을 들어올릴 수 있지만 가능성은 높지 않다.

토트넘 일부 팬들은 이날 아스널에 좋은 일은 결코 시킬 수 없다면서 맨시티를 응원했다. 손흥민이 후반 41분 1대1 찬스를 놓친 후에도 "나이스 원 쏘니"의 응원가가 울려퍼질 정도다. 아스널 팬들은 대놓고 손흥민을 저격했다.

영국 '스카이스포츠'의 해설위원인 캐러거는 이미 경기를 앞두고 토트넘 팬들이 맨시티를 상대로 승리를 원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토트넘의 골수 팬들은 티켓을 반납했으며, 일반인들은 쉽게 티켓을 구입할 수 있었다.

캐러거는 "난 토트넘 팬들이 오늘 밤 이기고 싶어할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난 비슷한 라이벌 관계가 있는 도시에서 자랐다. 만약 입장이 반대였다면 아스널 팬들도 그랬을 것"이라며 "토트넘 팬들 중 이 경기에서 이기고 싶어하지 않는 분들이 있다면 전혀 문제가 아니다"고 밝혔다.

그러나 엔제 포스테코글루 토트넘 감독은 분통을 터트렸다. 그는 팬과 설전을 벌이는 장면이 포착돼 논란이 되기도 했다. 포스테코글루 감독은 "이 분위기가 당연히 영향을 줬을 것이다. 내가 팬들에게 지시할 수는 없다"며 "사람들은 자유롭게 생각을 표현할 수 있다. 그러나 우리가 늦은 시점에 쐐기골을 얻어맞은 건 관중들이 우릴 도왔기 때문"이라고 비꼬았다.

그리고 "이 구단은 기초가 정말 허약하다. 구단 안팎이 모두 허약하다. 정말 흥미로운 부분"이라며 "난 토트넘에서 성공하고 싶다. 그게 내가 이 구단에 온 이유다. 남들이 뭘 원하는지에 대해선 관심이 없다. 난 이기는 팀을 만드는 데 무엇이 중요한지 안다. 그것에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캐러거는 이에 대해 반박했다. 그는 "포스테코글루 감독과 선수들은 제 역할을 다했고 무승부를 기록했어야 했다. 그런데 그가 팬들에게 무엇을 기대한 걸까. 그 시나리오라면 아스널 팬들도 똑같았을 거다"고 꼬집었다.

아스널 팬들이 '토트넘은 우승해본 적이 없어 모른다'고 반발하자 캐러거는 2018~2019시즌 유럽챔피언스리그(UCL) 결승전을 꺼내들었다. 리버풀은 당시 손흥민과 해리 케인이 뛴 토트넘을 2대0으로 꺾고 정상에 올랐다.

캐러거는 "2019년 아스널 팬들은 토트넘이 UCL 결승전에서 패하는 한 우리도 유로파리그 결승전 우승에 관심이 없다고 말하는 영상을 본 적이 있다"고 반격했다. 사실이었다.

아스널 팬들은 리버풀을 응원했다. 그 시즌 아스널은 유로파리그에서 준우승을 차지했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