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SON 제치고 홀란과 나란히' 팔머, 4골 무력시위 '쾅쾅쾅쾅'....첼시는 에버턴전 6-0 대승→리그 8경기 연속 무패

이현석 기자

입력 2024-04-16 06:00

수정 2024-04-16 06:04

more
'SON 제치고 홀란과 나란히' 팔머, 4골 무력시위 '쾅쾅쾅쾅'....…
로리터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이현석 기자]첼시가 콜 팔머의 폭격에 힘입어 리그 무패 행진을 달렸다.



첼시는 16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브리지에서 열린 에버턴과의 2023~2024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 경기에서 6대0으로 승리했다.

첼시는 이날 승리로 9위에 올라섰으며, 반면 에버턴은 16위에 머물렀다.

첼시는 이날 경기 팔머의 엄청난 활약에 힘입어 에버턴을 완벽하게 제압했다. 전반 13분 니콜라 잭슨의 패스를 받아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중거리 슛으로 득점을 시작한 팔머는 전반 18분 상대 선방을 헤더로 밀어 넣으며 득점을 추가했다. 전반 29분에는 상대 골키퍼의 실수를 놓치지 않고 그대로 장거리 슈팅으로 빈 골대를 흔들며 득점을 추가했다.

첼시는 이후 전반 44분 잭슨의 득점까지 터졌다. 잭슨은 문전 앞에서 크로스로 올라온 공을 깔끔한 터닝 슛으로 골문 안으로 밀어 넣었다.

전반을 4-0으로 마친 첼시는 후반 14분 팔머가 페널티킥으로 한 골을 추가했고, 후반 45분 교체 투입된 유망주 알피 길크리스트가 쐐기골을 넣으며 6골의 격차를 벌렸다.

결국 경기는 첼시의 6-0 승리로 마무리됐다.

팔머는 이날 경기 4골을 터트리며 지난 맨유와의 경기에서 손흥민을 제친 데 이어 이번에는 득점 선두 엘링 홀란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득점왕 경쟁 최대 변수로 떠올랐다.

이현석 기자 digh1229@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