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김민재 3월 A매치 앞두고 대표팀에 "머리 쳐박고 해야 한다"

이건 기자

입력 2024-03-10 18:20

김민재 3월 A매치 앞두고 대표팀에 "머리 쳐박고 해야 한다"


[알리안츠아레나(독일 뮌헨)=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김민재(바이에른 뮌헨)가 3월 A매치를 앞두고 자신만의 해법을 내놓았다. 바로 '머리 쳐박고 해야한다'는 것.



9일 오후(현지시각) 독일 뮌헨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김민재를 만났다. 김민재는 이 날 열린 마인츠와의 2023~2024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25라운드 경기에 출전했다. 후반 30분 교체로 나와 15분 가량 뛰었다.

경기 후 믹스트존에서 대표팀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아시안컵 이후 대표팀은 많이 흔들렸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은 경질됐고,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은 대국민 사과했다. 이제 대표팀은 3월 중순 태국과의 월?俳 예선 2연전을 앞두고 있다. 황선홍 23세 이하 대표팀 감독이 임시로 A대표팀을 맡는다.

김민재는 이런 상황에 대해 "일단 운동장에서 열심히 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선수들이 다 스트레스 많이 받았을 거다.스트레스 받았던 선수도 있고 아닌 선수들도 있겠지만 일단 다시 이제 저희가 어떻게 하나로 뭉치느냐가 가장 중요한 것 같다"고 정리했다.

김민재는 '태도'를 강조했다. 그는 "운동장에서 보여주는 태도들이나 그런 것들이 중요하다. 어떤 선수들은 열심히 하고, 어떤 선수들은 열심히 안 하고 그런 게 아닌 전부다 이제 한 발짝 더 뛰어주어야 한다. 그렇게 한 발짝 더 뛰다 보면 이제 열 발자국이 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남들보다 조금 더 많이 뛰게 된다. 저희가 솔직히 이제 대회 보셨겠지만 너무 상향 평준화가 많이 됐고 아시아 팀들이 일본도 일찍 떨어졌고 저희도 일찍 떨어졌고 강팀이라는 팀들이 많이 떨어졌다"고 말했다.

김민재는 "그냥 뭐 머리 쳐박고 해야 될 것 같다"면서 "누가 어느 팀에서 뛰고 그런 거 다 상관없는 것 같다. 실력이 좋고 그 없는 것 그런 것을 떠나서 누가 한 발짝 더 뛰고 누가 더 희생을 하면서 뛰느냐에 따라서 팀의 퀄리티가 정해진다고 저는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