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안산, 신임 대표이사로 안익수 전 FC서울 감독 선임

김가을 기자

입력 2024-02-29 16:23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안산 그리너스가 제5대 대표이사로 안익수 전 FC서울 감독을 선임했다.



안익수 신임 대표이사는 2010년 FC서울에 지도자로 재임하면서 K리그 우승에 공헌했다. 이후 부산, 성남, 20세 이하(U-20) 대표팀 등을 지휘했다. 2018년부터 선문대학교 감독으로서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지난 2021년 FC서울 감독으로 부임해 약 3년간 팀을 이끌었다.

이민근 구단주는 안 신임 대표이사를 축구에 대한 철학과 주간이 뚜렷해 프로스포츠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고 평가했다. 축구계에 대한 흐름 및 실무에도 밝아 그동안 쌓아왔던 경험을 바탕으로 구단을 안정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적임자로 판단해 대표이사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신임 대표이사의 굵직한 축구계 경험을 바탕으로 행정 및 실무 업무를 지휘하며 팀이 더욱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특히 안 신임 대표이사는 안산시를 대표하는 축구인으로서 안산시 스포츠 홍보대사로 활동한 바 있으며 깊은 인연을 맺었다.

안 신임 대표이사는 "안산 그리너스의 신뢰 회복을 기본으로 과거의 경험과 노하우를 팀에 녹여 내 더 나은 구단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결연한 마음으로 임하겠다. 더 나아가 한국 축구의 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는 시민 구단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안 신임 대표이사는 3월 1일 열리는 경남FC와의 2024시즌 홈 개막전부터 본격적인 공식 업무를 시작한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