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FA컵현장리뷰]'황희찬 부상 교체아웃' 울버햄턴, 브라이턴에 1대0 승리! FA컵 8강 진출

이건 기자

입력 2024-02-29 06:41

more
'황희찬 부상 교체아웃' 울버햄턴, 브라이턴에 1대0 승리! FA컵 8강…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AI 학습 및 활용 금지>

[몰리뉴(영국 울버햄턴)=이건 스포츠조선닷컴 기자]황희찬(울버햄턴)이 왼쪽 무릎을 절뚝이면서 교체 아웃됐다. 울버햄턴은 FA컵 8강에 올랐다.



울버햄턴은 28일 오후(현지시각) 영국 울버햄턴 몰리뉴에서 열린 브라이턴과의 2023~2024시즌 잉글랜드 FA컵 16강전에서 1대0으로 승리했다. 황희찬은 선발로 출전했지만 후반 11분 부상으로 교체아웃됐다.

울버햄턴이 경기 시작하자마자 골을 집어넣었다. 벨레그라드가 왼쪽 측면을 질주했다. 그리고 크로스했다. 스틸 골키퍼가 이르 제대로 쳐내지 못했다. 레미나가 달려오면서 슈팅을 시도했다. 수비에 막혔다. 그러나 레미나는 넘어진 상태에서 다시 슈팅했다. 골망을 갈랐다. 2분만에 앞서나갔다.

울버햄턴의 공세는 이어졌다. 전반 3분에는 상대의 실수를 낚아챘다. 황희찬에 이어 부에노가 크로스를 올렸다. 도허티가 달려들었다. 슈팅했지만 옆으로 빗나갔다.

브라이턴도 반격에 나섰다. 전방 압박을 펼쳐나갔다. 울버햄턴은 이를 막아내며 경기에 임했다. 브라이턴은 전반 24분 패스를 통해 울버햄턴 수비진을 흔들었다. 아딩그라가 감아차기 슈팅을 시도했다. 그러나 골문을 넘겼다. 27분에는 모데르가 아크 서클 안에서 슈팅을 때렸다. 골문을 비켜갔다.

울버햄턴도 찬스를 만들었다. 전반 29분 전방 압박을 시도했다. 벨레가르드가 수비수의 백패스를 낚아챘다. 슈팅까지 시도했다. 스틸 골키퍼의 몸에 맞고 나갔다. 브라이턴은 전반 35분 페널티킥 의심 기회를 얻어냈다. 아크 서클 바깥에서 에스투피난이 슈팅을 때렸다. 수비수 몸을 맞고 나갔다. 브라이턴은 핸드볼을 주장했다. 주심은 몸에 맞았다고 판정했다. 38분에는 왼쪽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부오나노테가 헤더로 연결했다. 골문을 비켜갔다. 전반 추가시간 왼쪽에서 크로스가 날아왔다. 레미나가 몸을 던져 슈팅했다. 빗나갔다.

후반을 앞두고 브라이턴이 선수를 바꿨다. 웰벡을 투입하면서 최전방을 강화했다. 울버햄턴은 돌파구를 찾지 못했다. 계속 브라이턴에 밀렸다. 선수 교체를 준비하고 있었다.

후반 8분 황희찬이 쓰러졌다. 하프라인에서 전방으로 패스를 찔렀다. 그리고 쓰러지면서 왼쪽 무릎에 충격을 받았다. 그대로 쓰러졌다. 의무진이 투입됐다. 황희찬은 치료 후 교체아웃됐다. 나가면서도 왼쪽 무릎을 제대로 펴지 못했다. 절뚝이며 나갔다. 바로 드레싱룸으로 향했다. 후반 11분이었다.사라비아가 대신 들어갔다. 이어 벨레가르드가 나가고 네투가 투입됐다. 울버햄턴은 공세를 시도했다. 그러나 브라이턴의 수비진은 탄탄했다.

다시 브라이턴이 경기를 주도했다. 울버햄턴은 후반 29분 레미나를 빼고 트라오레는 넣었다. 허리를 강화하면서 버티기에 돌입했다. 역습도 펼쳤다. 후반 34분 네투의 패스를 사라비아가 슈팅으로 연결했다. 수비진에 막혔다.

이후 브라이턴은 파상 공세, 울버햄턴은 밀집 수비에 나섰다. 울버햄턴 팬들도 엄청난 응원을 선보였다. 결국 경기 종료 휘슬이 울렸다. 울버햄턴은 버텼다. 1대0으로 승리하며 8강에 올랐다. 8강에서는 2부리그 팀인 코벤트리 시티와 격돌한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