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타르 현장인터뷰]이강인 소신발언, 한-일 16강전 계산 논란 "드릴 말씀 없다"

김가을 기자

입력 2024-01-26 08:01

more
25일(현지시간) 카타르 알와크라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 대한민국과 말레이시아의 경기. 이강인이 프리킥으로 동점골을 넣고 있다. 알와크라(카타르)=박재만 기자pjm@sportschosun.com/2023.01.25/

[알와크라(카타르)=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16강 한-일전 계산? 드릴 말씀 없다."



이강인(파리생제르맹)의 말이다.

위르겐 클린스만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 A대표팀은 25일(이하 한국시각) 카타르 알 와크라의 알자누브 스타디움에서 열린 말레이시아와의 카타르아시안컵 조별리그 E조 최종전에서 3대3 무승부를 기록했다. 한국은 1승2무(승점 5)를 기록하며 E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31일 오전 1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F조 1위 사우디아라비아와 격돌한다.

경기 뒤 이강인은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서 "선수들은 최선을 다하고, 경기장에서 모든 걸 쏟아냈지만 결과적으로 아쉽다. 다음 경기를 잘 준비해서 더 좋은 결과를 가져오도록 노력해야 한다. 다음 경기부터는 승리하는 게 중요하다. 더 똘똘 뭉쳐서 승리할 수 있도록 얘기했다"고 말했다.

졸전이었다. 한국은 전반 21분 정우영의 헤더골로 1-0 리드를 잡았다. 하지만 후반 6분 파이살 살람, 후반 17분 아리프 아이만(페널티킥)에게 연달아 실점하며 1-2로 밀렸다. 한국은 파상공세를 펼쳤다. 하지만 골문은 좀처럼 열리지 않았다. 패배 위기에서 이강인이 번뜩였다. 후반 38분 직접 프리킥으로 상대 골망을 흔들었다. 다만, 이 골은 말레이시아 골키퍼 시한 하즈미의 자책골로 기록됐다. 한국은 후반 추가 시간 오현규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손흥민이 성공하며 3-2로 경기를 뒤집었다. 환희는 잠시였다. 한국은 경기 종료 직전 로멜 모랄레스에게 동점골을 허용하며 3대3으로 경기를 마쳤다.

이강인은 "(가장 아쉬운 것은) 결과다. 승리하려고 준비했는데 그렇지 못했기 때문이다. 감독님께서 얘기한 부분은 선수들이 알아야 할 내용이다. 선수들만 알고 있으면 될 것 같다. 충분히 경험 있는 선수들이다. 서로 신뢰하기에 큰 문제가 없을 것이다. 다음 경기 승리할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일각에서 제기된 '한-일 16강전 피하기 위한 전략적 계산'이란 시각엔 "선수들은 그런 면에서는 별 생각이 없었어서 해드릴 말씀이 없다"고 말했다.

알와크라(카타르)=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