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N 옆구리 밟은 선수를?' 토트넘, CB 영입 목표 '더티 플레이 장인' 등장→"에버턴 다이어다" 혹평

이현석 기자

입력 2023-12-11 14:50

수정 2023-12-11 18:49

사진=스카이스포츠 중계 캡처

[스포츠조선 이현석 기자] 토트넘이 이번 겨울 이적시장에서 센터백 보강을 원하고 있다. 다만 팬들은 토트넘이 목표로 한 선수가 탐탁지 않았다.



영국의 풋볼인사이더는 10일(한국시각) '토트넘이 벤 고드프리를 급습하면서 에버턴이 청신호를 보냈다'라고 토트넘의 이적시장 영입 계획을 전했다.

토트넘은 이번 시즌 미키 판더펜과 크리스티안 로메로로 주전 센터백을 구성하며 좋은 평가를 받았지만, 백업 자원이 벤 데이비스, 에릭 다이어뿐인 상황이다. 판더펜의 이탈 이후 토트넘 수비진의 불안감은 더욱 커졌고, 겨울 이적시장에서 센터백 보강에 대한 필요성이 커졌다.

토트넘이 목표로 한 선수는 바로 고드프리였다. 잉글랜드 출신 수비수 고드프리는 센터백과 풀백, 수비형 미드필더까지 맡을 수 있는 선수로 지난 2020년 에버턴으로 이적해 현재까지 에버턴에서 뛰고 있다. 전진성과 패스에 강점이 있는 고드프리는 토트넘 후방 빌드업에 큰 도움이 될 수 있는 백업 자원이다.

하지만 고드프리 영입 소식을 토트넘 팬들은 반길 수가 없다. 고드프리가 에버턴 시절부터 보여준 지나치게 험악한 파울과 태클 등이 이미 각인되어 있기 때문이다. 고드프리는 상대 팀 선수들을 향한 몰상식한 행위를 자주 하며 비판을 받았는데, 지난 2021년 토트넘과의 맞대결에서는 경기 도중 넘어진 손흥민의 옆구리를 축구화로 밟기도 했다. 이후 한 달 뒤에는 아스널 수비수 도미야스 다케히로의 얼굴을 밟아 큰 논란이 되기도 했다.

풋볼인사이더는 '에버턴은 재정적인 부담을 덜기 위해 전력 손실을 감수할 것이다'라며 토트넘이 나선다면 고드프리가 토트넘으로 향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토트넘 팬들은 해당 소식이 전해지자, SNS를 통해 "그는 에버턴 다이어다. 끔찍하다", "더 좋은 옵션들이 있다", "이 정도 수준의 선수는 필요하지 않다"라며 강한 반대 의견을 표했다.

이현석 기자 digh1229@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