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테타가 없는 데 어떻게 하나?' 에메리 아스톤빌라 감독이 밝힌 악수 생략 이유

이원만 기자

입력 2023-12-10 15:47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아르테타 감독이 없잖아?'



우나이 에메리 아스톤 빌라 감독이 자신에 대한 억측을 깔끔하게 정리했다. 경기 후 상대팀 스태프와 악수를 거부한 것이 감정적인 이유가 아니라 그럴 상황이 되지 않았을 뿐이라고 말한 것. 단지, 자신이 악수를 청해야 할 상대팀 감독이 경기에 나오지 않은 것 때문에 악수를 청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에메리 감독이 이끄는 아스톤 빌라는 10일 새벽(한국시각) 영국 버밍엄의 빌라 파크에서 열린 '2023~2024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홈경기에서 아스널을 불러들여 1대0으로 승리했다. 전반 7분만에 터진 맥긴의 선제골로 만든 리드를 잘 지킨 끝에 승리를 거두며 승점 3점을 추가해 리그 3위(11승2무3패)를 지켰다. 아스널은 시즌 2패째를 기록하며 2위. 두 팀의 승점 차는 겨우 1점 차이다.

그런데 이날 경기를 마친 뒤 에메리 감독이 상대팀인 아스널 코칭스태프와 악수를 나누지 않은 채 경기장을 빠져나가는 장면이 포착됐다. 보통 경기를 마치면 양팀 감독과 코치진이 서로 악수를 나누는 것이 일반적이다. 하지만 에메리 감독은 이를 생략했다.

때문에 일부에서는 에메리 감독이 2019년 11월 경질되기 전까지 18개월간 몸담았던 아스널 구단에 대해 앙금이 있기 때문이라는 해석을 내놨다. 결국 에메리 감독에게 이에 대한 질문이 직접 나오기도 했다. 경기 후 홈팬들과 승리를 축하하던 에메리 감독은 악수를 나누지 않은 이유에 대해 '개인적인 감정은 전혀 없었다. 단지 (상대 감독인) 아르테타가 벤치에 없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내가 아스널에 있을 때 함께 일했던 스태프들과는 악수를 나눴다'면서 '나는 아스널과 아르테타 감독을 많이 존중한다. 그 팀의 직원 역시도 존중한다. 부정적인 감정은 전혀 없다'고 자신의 행동과 불필요한 오해에 관해 해명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