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FC안양, 제7대 감독으로 유병훈 신임 감독 선임

이원만 기자

입력 2023-12-07 17:19

사진제공=FC안양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K리그2 FC안양이 제7대 감독으로 유병훈 신임 감독을 선임했다.



FC안양은 7일 보도자료를 통해 2024시즌부터 안양을 이끌 팀의 선장으로 유병훈 감독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유 감독은 지난 2013년 FC안양의 창단멤버로 팀에 합류한 뒤, 2018년 아산무궁화FC, 2019년 서울이랜드FC 등을 거쳐 2021년 안양에 다시 합류하는 등 다양한 경력을 지닌 지도자다. 오랜 지도 경력은 물론, 안양을 가장 잘 아는 유병훈 감독의 선임으로 FC안양은 내년 시즌 준비에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유병훈 신임 감독은 "FC안양을 지도하게 되어 매우 기쁘고 영광스럽다. 창단 이후 FC안양은 많은 발전과 성장을 겪어 왔다. FC안양이 더욱 발전하는 100년 구단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감독으로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에 앞서 안양은 이날 오전, 2021년부터 3년간 팀을 이끌어 온 이우형 전 감독을 구단 테크니컬 디렉터로 임명한다고 발표했다. 이 전 감독은 신인선수 발굴, 선수 영입과 선수 평가 등 기술적인 영역에서 신임 감독을 돕는 역할을 맡게 된다. 한편 FC안양 선수단은 18일 소집해 2024시즌을 위한 본격적인 훈련에 돌입한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