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라인업]'사상 첫 ACL 진출 목표' 광주, 이순민·엄지성 등 주전 총투입…포항은 제카 명제

윤진만 기자

입력 2023-12-03 12:58



[광주=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구단 사상 첫 아시아 무대 진출에 도전하는 광주가 주전급 자원을 총투입하며 승리 사냥에 나선다.



이정효 광주 감독은 3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리는 포항과 '하나원큐 K리그1 2023' 38라운드 최종전에 허 율을 원톱으로 두고 이희균 아사니 엄지성으로 2선을 구축했다. 이순민과 정호연으로 이어지는 '대표급' 중원을 꾸렸고, 두현석 안영규 티모, 이민기가 포백을 맡았다. 김경민이 골문을 지켰다. 최근 들어 가장 베스트 전력에 가까운 라인업을 들고 나왔다.

광주는 현재 승점 58점으로 조기 우승을 확정한 울산, 2위를 확정한 포항에 이어 3위를 질주하고 있다. 이날 승리시 다른팀 결과와 상관없이 3위를 확정해 내년도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엘리트(ACLE)에 진출한다. 비기더라도 4위 전북(57점) 5위 인천(56점)의 결과에 따라 3위 혹은 4위로 시즌을 끝마칠 수 있다. 4위를 한다면 이번에 신설된 ACL2에 진출하고, 5위면 아시아 티켓을 놓친다.

이에 맞서는 포항은 이호재를 공격 선봉으로 내세웠다. 홍윤상 윤재운 윤민호가 2선을 맡고, '김기동 아들' 김준호 한찬희가 중원을 꾸린다. 신광훈 하창래 그랜트, 심상민이 포백을 구축하고, 황인재가 골문을 맡는다. 김승대 김인성 등이 백업에서 대기한다. 팀내 핵심 공격수인 제카는 부상 중인 고영준과 함께 명단에서 빠졌다.

두 팀은 올시즌 3번의 맞대결에서 1승1무1패 팽팽한 접전을 펼쳤다. 광주=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