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격' 텐 하흐 '1호 영입' 또 좌절, 재활 중 재수술→예정보다 늦은 2024년 초 복귀 예상

김가을 기자

입력 2023-12-02 00:43

수정 2023-12-02 00:47

사진=영국 언론 더선 홈페이지 기사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충격이다. 타이럴 말라시아(맨유)가 복귀를 앞두고 또 다시 좌절을 겪었다.



영국 언론 더선은 1일(이하 한국시각) '말라시아의 부상 소식이 전해졌다. 그는 곧 훈련에 참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됐다. 하지만 2024년까지 훈련에서 제외됐다'고 보도했다.

1999년생 수비수 말라시아는 2022~2023시즌을 앞두고 페예노르트 로테르담(네덜란드)을 떠나 맨유에 합류했다. 그는 에릭 텐 하흐 맨유 감독의 '1호 영입'으로 큰 관심을 받았다. 텐 하흐 감독은 아약스(네덜란드) 사령탑 시절부터 말라시아를 눈여겨 본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맨유 데뷔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2경기를 소화했다.

부상이 그의 발목을 잡았다. 말라시아는 2023~2024시즌을 준비하던 중 무릎 부상으로 이탈했다. 더선은 '말라시아는 수술 뒤 재활에 몰두했다. 올 시즌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곧 복귀가 예상됐지만 한동안은 그라운드에 나서지 못할 것'이라고 했다.

맨유는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말라시아가 무릎 부상으로 내년 초 복귀할 전망이다. 지난 여름 수술을 받았다. 재활 중 재수술을 받아야 했다. 수술은 성공적으로 끝났다. 훈련장으로 돌아와 새해 초 복귀를 위해 준비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맨유는 3일 영국 뉴캐슬의 세인트제임스 파크에서 뉴캐슬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원정 경기를 치른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