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파이널 A행 실패', 제주 유나이티드 남기일 감독 사퇴. 정조국 대행체재 운영

이원만 기자

2023-09-26 11:51:13

정조국 제주 감독대행. 제주 유나이티드 제공

[스포츠조선 이원만 기자] 남기일 감독이 K리그1 제주 유나이티드 감독직을 내려놨다. 지난 2020년 제주 지휘봉을 잡은 지 4시즌 만이다.



제주 구단은 26일 보도자료를 통해 '남기일 감독이 최근 성적 부진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며 사임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남 감독은 지난 2020년 제주의 제16대 사령탑으로 부임하여, 2020시즌 K리그2 우승과 함께 제주를 1부 리그로 승격시켰다. 이어 제주를 2시즌(2021~2022) 연속 파이널A로 이끌기도 했다. 덕분에 제주 구단은 지난해 9월 말, 남 감독과의 2024년까지 2년간 재계약하기도했다.

하지만 재계약 1년 만에 남 감독은 스스로 지휘봉을 내려놨다. 결정적인 계기는 지난 23일 열린 FC서울과의 홈경기에서 1대3으로 패한 것이었다. 이날 패배로 인해 제주의 파이널A 진출 가능성은 완전히 사라지고 말았다. 제주는 이날 서울전을 포함해 최근 16경기에서 1승5무10패라는 깊은 슬럼프에 빠져 있었다. 결국 남 감독은 이에 대한 책임을 지고 팀을 떠났다.

남 감독이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제주는 정조국 수석코치를 일단 감독대행으로 선임했다. 정 감독대행은 제주에서 현역 시절부터 코치가 된 이후에도 선수들과의 신뢰를 바탕으로 한 소통 능력을 인정받고 있다. 또한, 기존 코치진과의 협업을 극대화할 수 있어 침체된 분위기를 빠르게 쇄신하는 적임자로 기대받고 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