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현장라인업]울산, ACL 첫 단추…마틴 아담 공격 선봉→유럽 원정 국대 선발 복귀

김성원 기자

입력 2023-09-19 17:45

수정 2023-09-19 17:48

울산, ACL 첫 단추…마틴 아담 공격 선봉→유럽 원정 국대 선발 복귀
울산문수축구경기장/ K리그1/ 울산현대축구단 vs 인천유나이티드/ 울산 마틴 아담 득점/ 골 세레머니/ 사진 김정수

[울산=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K리그 챔피언 울산 현대가 아시아 정상을 향한 여정을 시작한다.



울산은 19일 오후 7시 울산월드컵경기장에서 BG빠툼 유나이티드(태국)와 2023~2024시즌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I조 1차전을 치른다. 홍명보 감독 이 울산의 지휘봉을 잡은 후 세 번째 맞는 ACL이다.

울산은 2021시즌 4강에 올랐고, 2022시즌은 조별리그에서 탈락했다. 빠툼과는 2021년 6월 29일과 7월 11일 조별리그 두 차례 맞붙어 2대0으로 모두 승리했다.

첫 선발 명단도 공개됐다. 홍 감독은 4-2-3-1 시스템을 꺼내든다.

김영권 조현우 정승현 이동경 등 A매치에 차출된 후 복귀한 국가대표들이 모두 선발라인업에 복귀한다. 설영우의 경우 유럽 원정 후 곧바로 항저우아시안게임 대표팀에 합류했다.

마틴 아담이 원톱에 포진하는 가운데 바코, 이동경, 이청용이 2선에 위치한다. 수비형 미드필더에는 보야니치와 이규성이 서고, 이명재 김영권 정승현 김태환이 수비를 책임진다. 골문은 조현우가 지킨다.

ACL은 올 시즌부터 추춘제가 도입된다. 가을에 시작해 봄에 끝난다.

홍 감독은 "상대는 아주 좋은 팀이다. 2년 전에 만났었고, 몇몇 선수가 남아 있다. 우리는 한창 시즌 중이다. ACL 결과뿐만 아니라 다시 이어지는 K리그에서도 좋은 흐름을 이어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제는 홈 앤 어웨이로 대회가 진행된다. 그런 의미에서 또 그런 측면에서 홈인 1차전 경기를 꼭 승리하겠다"고 밝혔다. 울산=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