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SC현장] 이혼 변호사가 말아주는 현실판 '사랑과 전쟁'! SBS '굿파트너' (종합)

조민정 기자

입력 2024-07-10 15:58

more
 이혼 변호사가 말아주는 현실판 '사랑과 전쟁'! SBS '굿파트너' (…
사진제공=SBS

[스포츠조선 조민정 기자] 장나라와 남지현이 의기투합해 현실판 '사랑과 전쟁'을 선보일 예정이다.



SBS 신규 금토드라마 '굿파트너'가 현실판 '사랑과 전쟁'을 가감없이 보여주겠다는 각오 아래 오는 12일 안방극장을 찾는다.

10일 오후 서울시 양천구 목동 SBS사옥 13층 SBS홀에서는 신규 금토드라마 '굿파트너'(극본 최유나, 연출 김가람, 기획·제작 스튜디오S·스튜디오앤뉴)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주연을 맡은 배우 장나라, 남지현, 김준한, 표지훈과 김가람 감독이 자리했다.

'굿파트너'는 이혼이 '천직'인 스타변호사 차은경(장나라)과 이혼은 '처음'인 신입변호사 한유리(남지현)의 차갑고 뜨거운 휴먼 법정 오피스 드라마. 최유나 이혼전문변호사가 직접 집필했고 감각적이고 섬세한 연출로 시청자를 사로잡은 김가람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제작발표회 자리에서 장나라는 "처음 대본을 받아 봤는데 남편이 옆에서 함께 봐줬다. 남편이 이번 작품을 강력하게 추천하더라"라고 했다.

장나라의 남편은 지난 2019년에 방영된 SBS 드라마 'VIP' 촬영 감독. 이 작품을 통해 장나라는 남편과 인연을 맺고 결혼에 골인했다. 이를 두고 장나라 "SBS와 잘 맞는 것 같다. (VIP 촬영 당시) 너무 좋은 감독님과 제작진 분들을 만났다고 생각했는데 결혼까지 하게 됐다. 만세다"라고 외쳐 제작발표회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장나라는 이어 "이번 작품에서도 정말 좋은 배우들과 스태프들을 만나서 너무 감사한 마음이 들고, 여러모로 제가 잘 해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각오를 전했다.

다음으로 이번 작품에서 차가운 이혼 전문 변호사로 분한 것을 두고 "냉혈한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 고민을 많이 했는데 이번 작품에서는 특히 한유리 캐릭터를 어떻게 하면 '킹받게' 할 수 있을까를 고민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말했다.

새내기 변호사 한유리 역을 맡은 남지현은 "결혼도 해 보지 않아서 이혼이라는 제도에 대해 친숙하지 않은데, 한유리 캐릭터와 맞닿아 있는 지점도 있다"면서 "여러 에피소드를 촬영하며 '이혼'이라는 것이 결코 쉽지 않고, 지리한 싸움이 되는 것 같다는 걸 느꼈다. '사는 게 녹록지 않구나'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극 중 장나라와의 여-여 케미를 두고서는 "재미있게 촬영했고 지금도 촬영을 하고 있다. 극 중 차은경과 한유리가 사건을 보는 시각차가 있는데 점차 서로에게 스며들게 된다. 그런 부분에서 (시청자들이) 재미를 느끼실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굿파트너'는 실제 이혼전문변호사이기도 한 최유나 변호사가 직접 집필에 나서 화제가 됐다. 이를 두고 연출을 맡은 김가람 감독은 "'진짜 이런 일이 일어난다고?' 하는 에피소드들이 많았다. 어떻게 풀어낼까를 가장 많이 고민했다. 단순히 자극적이고, 도파민을 유발하는 데서 그치는 것이 아니라 어떻게 하면 보시는 분들에게 한번 더 고민할 수 있는 거리들을 던져줄 수 있을까를 담아내려고 많이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어마어마한 동안에 베이비 페이스로 귀엽고 사랑스러운 이미지를 떠오르게 하는 장나라에게 찔러서 피 한 방울 나오지 않을 것 같은 차가운 캐릭터로 변모시킨 것에 대해 김가람 감독은 "나쁜 표현을 빌려서 장나라는 굉장히 '꼰대력'이 있다. 모두를 꽉 잡고, 어마어마한 카리스마를 갖추고 있다. 이런 모습을 아직까지 시청자 분들께 많이 보여드리지 못한 것 같아서 꼭 보여드리고 싶었다"고 말했다.

인생 계획에 없던 뜻하지 않은 이별을 마주한 사람들, 가정을 해체하는 순간에 벌어지는 빅딜과 딜레마를 '현실적'이고 '직접적'으로 담아낼 예정인 SBS 금토드라마 '굿파트너'는 오는 12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